신한은행 강남PB센터 팀장, 신한PWM방배센터장, 신한은행 일산본부장
신한은행 강남PB센터 팀장, 신한PWM방배센터장, 신한은행 일산본부장

왕미화 신한금융그룹 WM(자산관리)사업부문 부문장은 2003년부터 프라이빗뱅커(PB)로 활동해온 자산관리 전문가다. 그는 신한금융그룹 자회사인 신한은행 부행장과 신한금융투자 부사장을 겸임하고 있다. 왕 부문장이 이끄는 WM사업부문은 고액 자산가의 자산 93조원을 관리하고 있다.

8월 27일 오전 서울 태평로 신한금융그룹 본사에서 왕 부문장을 만났다. 각국 중앙은행이 앞다퉈 금리를 내리며 제로 금리 또는 마이너스 금리로 향해 가는 시기에 어떤 투자를 해야 할지 물었다.

그는 “지금은 비상 상황이기 때문에 목표 수익률을 평소(5~6%)에서 4% 수준으로 낮춰 최대한 안전한 투자를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또 국내 주식시장의 하락이 어느 정도까지 더 진행될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자산에서 주식이 차지하는 비중을 늘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주요국 통화 중에 가장 저평가된 통화로 일본 엔화를 꼽고 엔화 자산에 적극 투자할 것을 권하기도 했다.


금리가 계속 낮아지고 있다.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금은 평소와는 다른 비상 상황이다. 유럽, 일본 등 주요국이 마이너스 금리임에도 금리를 더 내리는 단계로 가고 있는데 목표 수익률을 평소처럼 높게 잡으면 이 수익률을 맞추기 위해 위험 자산에 투자할 수밖에 없다. 목표 수익률부터 낮추라. 일선 PB들에게도 평소 5~6%의 목표 수익률을 제시하는 것을 4%로 낮추도록 했다. 수익률을 높이는 게 문제가 아니라 자산을 지키는 게 중요하기에 최대한 안전하게 가자는 것이다.”

주식 투자는 어떻게 해야 하나.
“주식을 추가로 매수해서는 안 되는 시기라고 고객에게 권하고 있다. 지금 있는 주식을 팔라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추가 매수는 위험하다. 신한금융은 주식 투자 환경을 크게 4단계로 나눈다. ‘정상’ ‘주의’ ‘경계’ ‘심각’이다. 지금은 3단계인 ‘경계’다. 우리는 이런 상황에 주식을 더 늘리면 손실 볼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