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F는 리스크가 상당 부분 완화된다는 장점이 있다.
ETF는 리스크가 상당 부분 완화된다는 장점이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연준)가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하면서 본격적인 글로벌 금리 하락 사이클이 시작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그러나 엄밀히 말하자면 금리 하락은 지난해 10월부터 시작된 현상이다. 글로벌 금융 시장의 선행 지표금리인 미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지난해 11월 초 3.24%로 고점을 찍은 후 9개월 동안 꾸준히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중앙은행 통화정책이 시장금리를 선도하는 경우가 많지만, 반대로 시장이 먼저 나서서 적극적인 통화정책을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 1981년 당시 연준 의장이었던 폴 볼커의 기습적인 금리 인상(물가를 잡기 위해 기준금리를 연 20%까지 인상)이 전자에 해당한다면 최근의 빠른 금리 하락은 후자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다.

세계적인 투자가 워런 버핏의 스승으로 잘 알려진 투자의 대가 벤저민 그레이엄은 “‘미스터 마켓(Mr. Market)’은 언제나 옳다”라고 말한 바 있다. ‘미스터 마켓’은 다름 아닌 시장을 뜻한다. 시장은 수많은 참여자로 구성된 일종의 집단지성이다.

‘미스터 마켓’은 지난해를 기점으로 금리 하락에 베팅하기 시작했다. 당초 2019년 3회의 금리 인상을 예고했던 연준은 계획을 수정해 이러한 시장의 요구에 순응해 금리를 내리고 있다. 이처럼 예고된 금리 하락이 의미하는 바는 과연 무엇일까.

금리가 하락함으로써 시장에 유동성이 확대(돈이 풀림)돼 자산가격 상승으로 연결된다는 낙관적 프로세스를 떠올리는 사람들이 많지만, 사실 이는 절반만 옳은 얘기다. 기준금리 인하가 시중 유동성 확대를 유도하기 위한 정책임은 분명하다. 그러나 중앙은행이 유동성 공급을 확대한다는 것은 본질적으로 경기 하강이 진행되고 있음을 의미한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한 국가의 경제 성장과 장기 금리는 수렴한다는 속성을 상기한다면 금리 하락은 오히려 자산 가격 하락을 경계해야 할 시그널(신호)로 봐야 한다. 2000년대 중반 일명 ‘골디락스(너무 뜨겁지도, 너무 차갑지도 않은 적당한 경기 상황)’ 호황을 구가하던 미국 경제는 2006년 6월 주택 가격의 하락 전환으로 위기가 시작됐다. 그리고 이 시점은 시장 금리의 하락 전환 시기와 일치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훈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