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탁자 위에 놓인 골드바와 19~20세기 유럽 국가에서 유통됐던 금화.
나무 탁자 위에 놓인 골드바와 19~20세기 유럽 국가에서 유통됐던 금화.

박모(36)씨는 8월 2일 1000만원의 여유자금으로 한국거래소(KRX)에서 금을 샀다. 금값이 계속 올라 3.75g(1돈)에 20만원이 넘었지만 마땅히 투자할 데가 없어 금을 보유하기로 했다. 그는 “은행에 정기예금을 넣으려고 해도 거의 이자를 주지 않고 그렇다고 주식에 투자하자니 마땅한 종목을 고르기가 쉽지 않아 안전한 금을 샀다”며 “비싼 것 같긴 했지만 앞으로 경기 침체 등 불확실성이 커지면 금 가격이 더 오르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박씨는 1돈에 20만7788원(1g당 5만5410원)을 주고 금을 샀다. 그런데 1주일 후인 9일에는 1돈에 22만3313원(1g당 5만9550원)이 됐다. KRX에서 2014년 3월부터 금이 거래되기 시작한 이후 최고가였다. 금값은 현재 5만8000원 수준이다. 국제 금 시세도 트로이온스(31.1g)당 1538달러(약 186만원·8월 28일 기준)로 지난해 12월보다 20% 상승했다.

국내 거래량도 꾸준히 늘고 있다. KRX에 따르면 8월 1일부터 28일까지 개인 투자자가 매수한 금은 1504㎏에 달했다. 7월 매수량(170㎏)의 9배에 가까운 규모다. 2014년 3월부터 KRX에서 금을 팔기 시작했는데 8월 매수량이 가장 많았다.

각국 중앙은행들이 금리를 계속 내리면서 은행에 돈을 넣어도 이자를 거의 받지 못하는 상황이 되고 있다. 하지만 금 가격이 오르는 것처럼 저금리에도 가격이 오히려 오르는 원자재가 많다. 이 때문에 은행 예·적금이나 주식 등 전통적인 금융 상품으로 수익을 내지 못할 경우 원자재에 투자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