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시니어 부부가 텔레비전 리모컨을 만지고 있다.
한 시니어 부부가 텔레비전 리모컨을 만지고 있다.

미국 운동화 제조사 뉴발란스(New Balance)는 최근 국내에서 독특한 마케팅을 하고 있다. ‘새로운 회색의 서울(The new grey Seoul)’이라는 이름의 이 마케팅은 50대 이상 서울에 사는 한국 중장년층 남성을 대상으로 한다. 뉴발란스 운동화를 착용하기 전의 모습과 운동화를 신고 의상까지 맞춰 입은 모습을 담은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나란히 올리는 것이다. 코디 후 확 달라진 사진을 본 젊은 SNS 사용자들의 호평이 줄을 잇는다. 뉴발란스 공식 페이스북에는 ‘너무 좋습니다. 다음에는 아버님 말고 어머님도 해주세요.’ ‘드라마틱한 변화가 매우 인상적입니다.’ 등의 댓글이 줄줄이 달리고 있다.

기업들이 ‘액티브 시니어’ 고객을 모시기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에 한창이다. ‘액티브 시니어’란 은퇴 이후에도 소비생활과 여가생활을 즐기며 사회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50~60대를 뜻한다. 한국 사회의 고령화가 가속화하는 가운데 이들은 주요 소비층으로 부상하고 있다. 실제 한 신용카드사 조사 결과, 올해 상반기 말 현재 60대 이상 고객의 해외 카드 결제 이용 금액이 5년 전인 2015년 상반기 말에 비해 10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우선 이동통신 3사(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의 50대 이상 시니어 타깃 서비스가 주목된다. 이 회사들은 IPTV(인터넷망을 통한 양방향 텔레비전 서비스)를 통해 제2의 인생을 준비하는 시니어의 눈길을 끌 만한 자체 제작 콘텐츠를 속속 공개하고 있다. 건강부터 취미·여행까지 시니어가 원하는 정보와 볼거리를 제공한다.

앞서 나가는 곳은 LG유플러스다. 이 회사는 50대 이상 세대가 필요한 정보를 한곳에 모은 미디어 서비스 ‘U+tv 브라보라이프’를 선보였다. ‘U+tv 브라보라이프’에서는 자체 제작 영상 158편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서울대학교병원 교수가 출연해 당뇨병, 고혈압, 관절염 등 주요질환에 대한 건강정보를 전달하는 ‘우리 집 주치의’ 영상과 은퇴 후 두 번째 직업을 찾은 동년배의 성공 사례를 소개하는 ‘나의 두 번째 직업’ 영상의 이용률이 높다”고 전했다. KT는 ‘올레TV’에서 50대 이상 고객을 타깃으로 한 자체 제작 콘텐츠 70편을 제공하고 있다. SK텔레콤의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도 ‘bTV’에 시니어 전용관 ‘VIVA 시니어’를 개설하고 중장년층 고객의 접근성을 높여가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