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처음 방영된 SBS의 ‘불타는 청춘’은 중장년 시청자를 타깃으로 한 프로그램이다. 싱글 중장년 출연자들이 같이 여행을 떠나 1박 2일 동안 노는 것을 담은 관찰 예능이다. 출연자들은 주로 1980~90년대에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중년 연예인들로, 김완선·장호일·김국진·김혜림 등이 나왔다. 중장년층 시청자들이 10~30대였던 시절에 인기를 누렸던 ‘추억의 인물’들이 한 프로그램에서 만나 또래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것, 그 자체로 방송이 된다.

방송을 시작하던 때만 해도 ‘전성기가 지난 나이 든 연예인들끼리 여행 가는 것을 찍어서 성공할 수 있겠느냐’는 의구심 가득한 시선을 받았다. 그런 시선을 받으며 5년이 흘렀다. 2019년 현재, 비슷한 시기에 출범했던 프로그램들은 사라지고 ‘불타는 청춘’만 살아남았다. 올해 3월에는 프로그램의 인기에 힘입어 출연진들이 콘서트를 열기도 했다. 6000석이 순식간에 매진될 정도로 화제를 모았다.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에 방영되는 예능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가장 최근 방송인 9월 3일 ‘불타는 청춘’의 시청률은 6.6%(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였다. 이날 최고 시청률은 7.8%였다. 이 지표를 봤을 땐 ‘50대 이상이 많이 봐서 시청률이 높은 것이겠지’라는 편견도 있었다. 그러나 광고주들이 주시하는 화제성 지표인 2049 시청률(2.5%) 또한 이날 방영된 예능 프로그램 중 1위였다. 중장년 ‘언니·오빠·누나·형들’의 매력이 젊은 시청자들도 사로잡은 것이다.

‘불타는 청춘’의 연출을 맡은 이승훈 SBS PD를 8월 30일 서울 목동 SBS에서 만났다. 중장년 출연자들의 매력은 무엇이냐는 질문을 건네자, 무뚝뚝한 얼굴에 금세 웃음기가 스며들었다. 그는 “젊은 사람들보다 훨씬 열정적이다. ‘지금 여기(촬영장)에서 동년배 친구들이랑 노는 것이 마지막일 수도 있다. 죽기 전에 언제 또 이렇게 모여서 놀 기회가 있겠느냐’는 태도로, 다들 놀라울 정도로 적극적이다”라고 말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