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이 귀농·귀촌인을 대상으로 현장에서 조언을 해주고 있다. 사진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이 귀농·귀촌인을 대상으로 현장에서 조언을 해주고 있다. 사진 농촌진흥청

경기도 여주에 사는 김삼순(54)씨는 오랫동안 남편과 인테리어 사업을 하다 2006년 홀로 귀농했다.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억대 농부’의 성공기를 보고 ‘농사나 지어볼까’라는 생각에서였다. 김씨는 경기도에 땅을 사 무화과나무를 심었지만 농사라는 게 생각처럼 쉽지 않았다. 쉬지 않고 일해도 연 수입이 100만~200만원밖에 안 됐다. 1차 귀농은 3년 만에 실패로 끝났다.

두 번째 도전은 첫 번째와 달랐다. 김씨는 농업기술센터 바이오대학원에 다니며 농업의 기초부터 배웠다. 판로개척을 위해 블로그 ‘삼수니아즈메’도 개설했다. 블로그에는 소득 작물(경제성이 높은 농작물)로 선택한 여주를 기르는 과정을 비롯해 시골 하루의 일상, 반려동물 키우기 등을 있는 그대로 일기 쓰듯 기록했다. 이런 노력 덕분에 시간은 걸렸지만 단골이 조금씩 늘었고 600㎡로 시작한 여주 밭은 지금 1만㎡ 규모로 커졌다. 연 소득은 3억원쯤 된다.

김동욱(55)씨는 2017년 10월부터 아내와 함께 전남 장성에서 딸기를 키운다. 그는 도시에서 사업을 하던 중 뇌지주막하출혈(뇌동맥의 꽈리가 터져서 생기는 병)로 두 번이나 큰 수술을 받았다. 생명은 건졌지만 말을 더듬고 기억력이 많이 떨어져 도시 생활이 불가능해졌다.

김씨와 아내는 부부가 함께할 수 있는 일을 찾았다. 당시 18개월에 불과했던 늦둥이 아들의 육아 문제도 고려했다. 이곳저곳을 고민하다가 아내의 고향으로 내려왔다. 그는 성공적으로 정착한 것 같다고 자평했다. 귀농 1년 만인 2018년 3104㎡ 규모로 딸기 농사를 지어 연 매출을 6000만원쯤 올렸다.

오랫동안 도시에서만 살아 농사에 대한 지식이 많이 부족한 김씨 부부는 농업기술센터의 도움을 크게 받았다. 김씨는 농업기술센터가 새내기 귀농인들을 고참 귀농인과 연결해 주는 ‘멘토·멘티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당시 귀농 8년 차였던 이장호(54) 멘토가 딸기 농사를 가르쳐줬다. 김씨는 또 지역에 적응하기 위해 여러 단체에 가입했다. 한 달에 한 번 마을에서 진행하는 행사에도 빠지지 않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지환 조선비즈 농업전문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