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이 귀농·귀촌인을 대상으로 현장에서 조언을 해주고 있다. 사진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이 귀농·귀촌인을 대상으로 현장에서 조언을 해주고 있다. 사진 농촌진흥청

경기도 여주에 사는 김삼순(54)씨는 오랫동안 남편과 인테리어 사업을 하다 2006년 홀로 귀농했다.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억대 농부’의 성공기를 보고 ‘농사나 지어볼까’라는 생각에서였다. 김씨는 경기도에 땅을 사 무화과나무를 심었지만 농사라는 게 생각처럼 쉽지 않았다. 쉬지 않고 일해도 연 수입이 100만~200만원밖에 안 됐다. 1차 귀농은 3년 만에 실패로 끝났다.

두 번째 도전은 첫 번째와 달랐다. 김씨는 농업기술센터 바이오대학원에 다니며 농업의 기초부터 배웠다. 판로개척을 위해 블로그 ‘삼수니아즈메’도 개설했다. 블로그에는 소득 작물(경제성이 높은 농작물)로 선택한 여주를 기르는 과정을 비롯해 시골 하루의 일상, 반려동물 키우기 등을 있는 그대로 일기 쓰듯 기록했다. 이런 노력 덕분에 시간은 걸렸지만 단골이 조금씩 늘었고 600㎡로 시작한 여주 밭은 지금 1만㎡ 규모로 커졌다. 연 소득은 3억원쯤 된다.

김동욱(55)씨는 2017년 10월부터 아내와 함께 전남 장성에서 딸기를 키운다. 그는 도시에서 사업을 하던 중 뇌지주막하출혈(뇌동맥의 꽈리가 터져서 생기는 병)로 두 번이나 큰 수술을 받았다. 생명은 건졌지만 말을 더듬고 기억력이 많이 떨어져 도시 생활이 불가능해졌다.

김씨와 아내는 부부가 함께할 수 있는 일을 찾았다. 당시 18개월에 불과했던 늦둥이 아들의 육아 문제도 고려했다. 이곳저곳을 고민하다가 아내의 고향으로 내려왔다. 그는 성공적으로 정착한 것 같다고 자평했다. 귀농 1년 만인 2018년 3104㎡ 규모로 딸기 농사를 지어 연 매출을 6000만원쯤 올렸다.

오랫동안 도시에서만 살아 농사에 대한 지식이 많이 부족한 김씨 부부는 농업기술센터의 도움을 크게 받았다. 김씨는 농업기술센터가 새내기 귀농인들을 고참 귀농인과 연결해 주는 ‘멘토·멘티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당시 귀농 8년 차였던 이장호(54) 멘토가 딸기 농사를 가르쳐줬다. 김씨는 또 지역에 적응하기 위해 여러 단체에 가입했다. 한 달에 한 번 마을에서 진행하는 행사에도 빠지지 않고 있다.

먹고살기 힘들었던 시절, 도시 생활은 로망이자 생존을 위한 터전이었다. 산업화로 도시에는 일자리가 많았다. 일부 부모는 자식을 도시로 유학 보냈다. 이 과정을 ‘베이비 붐 세대(6·25전쟁 이후인 1955년부터 1963년 사이에 출생한 사람들)’가 겪었다. 이들의 은퇴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귀농·귀촌 바람이 불고 있다.

어려서 떠난 고향이지만 정 많았고, 아련한 추억이 남은 고향을 그리는 이들이 많다. 수구초심(首丘初心·여우가 죽을 때 머리를 자기가 살던 굴 쪽으로 바르게 하고 죽는다는 뜻으로 고향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비유한 사자성어)이다. 도시에서 태어난 이들 중에도 시골을 동경하는 이들이 많다. 각박한 인심과 공해에 찌든 환경에서 벗어나고픈 것이다.

매년 귀농·귀촌하는 인구가 상당히 많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최근 발표한 자료를 보면 귀농·귀촌인구는 2017년 50만 명, 2018년 49만 명이다. 이 중에서 직장에서 은퇴한 장년층이 꽤 된다. 지난해 기준으로 50대와 60대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이 35%쯤 된다.

농촌진흥청이 귀농·귀촌인의 농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 2014년 귀농·귀촌인 1039명의 동의를 받아 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 등 변화 추이를 5년 동안 조사한 자료를 보면 귀농·귀촌이 ‘성공적’이라고 답한 비율은 2014년 46.2%에서 2018년 58.1%로 높아졌다.

하지만 10명 중 4명은 농촌 생활에 만족하지 못했다. 다시 도시로 돌아간 비율이 8.6%였다. 이들은 마을주민과 문화 차이로 인한 갈등을 겪었고, 생활비가 부족한 것 등을 이유로 꼽았다. 소득을 높이기 위해 농업과 다른 경제활동을 병행하는 겸업 비중도 커지는 추세다. 농산물을 키우는 것만으로는 돈벌이가 되지 않아 농산물 가공, 관광·체험, 숙박·식당 등으로 경제활동 범위를 확대하는 것이다.

전북 김제에 귀농한 최규원(59)씨는 “농업의 장점은 내 몸이 허락한다면 정년 없이 일할 수 있다는 점”이라며 “하지만 경제적인 활동 없이 단순히 시골에서 살 것인지, 농업을 통한 경제활동을 할 것인지를 미리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plus point

귀농·귀촌 이것만은 꼭 챙겨라

나이를 먹으니 어린 시절 뛰놀던 고향 근처 시골에서 여생을 보내고 싶어 귀농·귀촌을 선택했다고 말하는 이들이 많다. 경험은 없지만 남루한 도시의 삶에서 벗어나고 싶어 시골을 선택했다는 이들도 있다.

그러나 현실은 생각만큼 녹록지 않다. 경험이 많지 않거나 전혀 경험해보지 못한 농촌 생활을 한다는 것은 절대 쉽지 않다. 여러 가지 난관을 극복해야 농촌 생활에 적응할 수 있다. 귀농·귀촌에 도움이 될 만한 내용을 정리해봤다.


1ㅣ고향 혹은 친인척이 사는 곳으로…최소한 친구라도 있어야

귀농·귀촌하려는 곳은 고향이거나 형제나 먼 친척이 거주하거나 최소한 친한 지인이 먼저 내려가 자리 잡은 곳이 좋다. 귀농·귀촌을 하면 남은 인생의 상당 부분을 그곳에서 보내야 한다. 아는 사람이 많은 곳에 귀농·귀촌하면 지역사회에 적응하기가 쉽다. 귀농·귀촌 초기에는 농작물을 어떻게 키워야 하는지도 알지 못하지만 친인척, 최소한 지인이라도 있으면 농작물 재배는 물론이고 정부의 지원 정보도 어렵지 않게 얻을 수 있다.


2ㅣ중앙정부와 지자체 지원프로그램을 적극 활용하라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농어촌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귀농·귀촌인을 위한 다양한 ‘정착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를 활용하면 농사기술을 전수받는 것은 물론이고, 수리된 빈집을 저렴하게 이용하는 등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 운영하는 ‘현장밀착형 귀농닥터 서비스’는 멘토(귀농·귀촌 선배)와 멘티(귀농·귀촌 희망자)를 연결해준다. 멘토는 멘티나 농촌 거주 1년 미만인 초보 농부에게 귀농·귀촌 준비에 대한 지식과 경험·노하우 등을 전수해 준다. 작물 재배 정보 등은 지역 농업기술센터를 활용하면 좋다.


3ㅣ‘초원 위의 푸른 집’…귀농·귀촌 실패의 지름길

의외로 많은 귀농·귀촌자들이 집을 짓는 일 때문에 정착에 어려움을 겪는다. 돈이 많지 않은데 집에 지나치게 많이 투자하면 정작 농촌에서 생활할 때 돈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그러면 도시에서 살 때처럼 돈 걱정을 해야 한다. 소박한 집을 지어 돈을 아끼고 남는 돈을 농사에 투자해 경제적으로 안정된 삶을 사는 것이 바람직하다.


4ㅣ돈벌이를 원한다면 남이 안 하는 일 골라라

농촌에서 돈을 쉽게 벌 수 있는 일은 먼저 귀농·귀촌한 사람들이 하고 있어 신규 진입이 쉽지 않다. 취미라면 상관없지만 돈이 목적이라면 먼저 귀농·귀촌한 사람들이 하지 않는 일을 찾아 해야 한다.

박지환 조선비즈 농업전문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