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철 강북삼성병원 기업정신건강연구소 소장. 사진 강북삼성병원
신영철 강북삼성병원 기업정신건강연구소 소장. 사진 강북삼성병원

“제일 중요한 건 최고경영자(CEO)가 직원의 정신건강을 챙기는 것이 직원 개인과 회사에 도움이 된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CEO는 직원이 우울하면 기분만 우울해지는 것이 아니라 에너지가 떨어진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에너지가 떨어지면 몸이 느려져요. 하루에 할 수 있는 일을 3일을 줘도 못 하는 상황이 벌어집니다. 직원의 정신건강이 나빠지면 생산성이 떨어집니다.”

신영철 강북삼성병원 기업정신건강연구소 소장은 “많은 CEO가 ‘행복하게 살자’는 이야기를 유약한 소리에 불과하다고 여기고, 직원들에게 ‘성과를 내자’는 얘기만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행복해야 일을 재미있게 하고 성과가 나온다는 것이다. 신 소장은 “과거처럼 직원을 밀어붙인다고 성과가 나오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회사의 리더들이 알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북삼성병원이 2013년 문을 연 기업정신건강연구소는 직장인의 정신건강 상태를 평가하고 분석해 대안을 제시한다. 의뢰한 기업의 직원을 대상으로 우울·불안·불면·자기존중감·스트레스·맷집 등을 평가할 수 있는 설문을 진행해 정신건강 상태와 대안을 담은 보고서를 직원 개개인에게 제공한다. 이에 그치지 않고 기업 CEO와 임원 앞에서 정신건강 평가 보고회를 연다. 해당 기업이 전체적으로 혹은 부서별로 바뀌었으면 하는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서다.

가을 장맛비가 내리던 9월 4일,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임상교수로 기업정신건강연구소를 이끄는 신 소장을 만나러 서울 종로구 평동의 강북삼성병원을 찾아갔다. 여러 기업에서 행복, 스트레스 관리, 리더십에 대해 강연하는 그는 여유로운 미소를 띠고 있었다. 그는 “CEO를 포함한 기업의 임원들이 누구보다 먼저 정신건강 전문가와 상담하고 직원들의 마음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인터뷰 후에는 모 대기업의 임원 12명을 두 개의 조로 나눠 두 시간씩 그룹으로 상담해주는 일정이 있다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