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들의 스트레스를 관리하는 제품·서비스들. 오른쪽 위에서 시계방향으로 마라탕, 명상 콘텐츠, 국소형 마사지기 클럭, 탈모 관리 시장.
직장인들의 스트레스를 관리하는 제품·서비스들. 오른쪽 위에서 시계방향으로 마라탕, 명상 콘텐츠, 국소형 마사지기 클럭, 탈모 관리 시장.

외국계 투자 은행에서 기업 분석 업무를 하는 김지수(34)씨는 야근하고 늦게 들어오는 날에도 자기 전에 술 한 잔을 꼭 찾아 마신다. 실수를 용납하지 않는 업종 특성상 종일 긴장하고 업무를 하는 상황에서 직장 상사의 압박도 엄청나 스트레스를 견딜 수 없다고 한다. 김씨는 “스트레스 때문에 소주 한 잔이든 맥주 한 잔이든 꼭 마셔야 잠이 든다”고 말했다.

스트레스는 직장인의 고질병이다. 취업 포털 인크루트가 지난 8월 직장인 67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직장병’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 대부분이 꼽은 직장 관련 병 1위는 우울증, 화병으로 대표되는 ‘스트레스성 정신질환(18.9%)’이었다. 그 뒤를 소화불량, 변비 등의 소화기 장애(16.0%), 업무 몰입 후 겪는 무기력증을 말하는 ‘번아웃증후군(12.6%)’이 이었다. 두통(11.2%), 신경 이상(11%), 급격한 체중 변화(9.6%), 면역 저하(8.7%) 등도 직장인 스트레스 관련 증세로 꼽혔다.

직장인의 스트레스 관리에 빨간불이 켜지면서 산업계에서는 스트레스 완화·관리와 관련한 각종 제품·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관련 산업을 따로 정의하는 기준은 없지만,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관리하고 치료하는 등의 움직임은 꾸준하다. 요즘 뜨고 있는 스트레스 관련 산업을 소개한다.


1│남녀노소 탈모를 잡아라

워킹맘 장수진(34)씨는 직장 생활을 시작한 20대 후반부터 스트레스를 받을 때마다 탈모 증상으로 고통받고 있다. 영업 압박이나 조직 갈등이 생길 때마다 두피에 열감이 차오르면서 머리카락이 한 움큼씩 빠진다. 그래서 장씨는 요즘 탈모 방지 샴푸부터 두피 클리닉까지 찾으며 월평균 10만원 이상의 돈을 쓰고 있다. 그는 “효과가 뚜렷한 것 같지는 않지만,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관리받고 있다”며 “이렇게 하지 않으면 머리카락이 더 빠지는 것 같아 별수 없다”고 말했다.

남성들만의 문제로 여겨지던 탈모가 여성, 젊은층으로 확산하면서 관련 산업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실제로 2017년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탈모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은 환자 21만여 명 가운데 여성 탈모 환자가 약 9만5000명이었다. 그중 장씨와 같은 20~30대 젊은층이 37%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잦은 파마, 염색, 다이어트를 비롯해 스트레스가 주요 요인으로 꼽혔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