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성이 근무 중 목덜미를 주무르고 있다.
한 여성이 근무 중 목덜미를 주무르고 있다.

직장인에게 스트레스는 피할 수 없는 숙명이다. 아무리 좋은 근무환경이라도 조직원인 관계로 원치 않는 일을 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대인관계에 문제가 생겨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도 흔하다.

강북삼성병원 기업정신건강연구소는 지난해 강북삼성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직장인 중 19만5600명의 정신건강 상태를 분석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스트레스 요인으로 직무(일), 직장 내 대인관계 문제, 개인적 대인관계 문제(이혼 등), 질병이나 상해, 금전 문제를 선정해 각각의 요인이 미치는 스트레스 변화를 담았다.

직장에서 대인관계에 문제가 있는 경우 우울증 발생 위험이 2.7배 높아졌다. 불안감은 직무로 인한 스트레스로 2배, 질병이나 상해로 인한 변화로 1.68배 높아졌다. 우울감이나 불안감이 높은 응답자일수록 ‘극단적 선택(자살)’까지 생각한 비율이 높았고, 일부는 이를 시도했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최근 직장인 1245명을 대상으로 직장 스트레스 원인에 대해 조사했다(복수 응답).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건 퇴근 후에도 이어지는 상사의 업무 관련 메시지로 97%를 차지했다.

문제는 이 같은 직장 내 스트레스가 신체질환으로 이어진다는 점이다. ‘이코노미조선’은 서울대병원과 강북삼성병원 의료진의 도움을 받아 직장인이 자주 앓는 스트레스성 질환과 대처 방안에 대해 정리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