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직원들이 문경 힐링센터에서 다도와 명상을 하고 있다. 사진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직원들이 문경 힐링센터에서 다도와 명상을 하고 있다. 사진 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직원 A(35)씨는 얼마 전 회사에서 운영하는 심신건강관리 전용시설인 ‘문경 힐링센터’를 다녀왔다. 사내 게시판에 힐링센터 참가자 모집 공고를 보고 신청한 것이다.

1박 2일간 진행된 힐링 프로그램을 통해 조용한 종 소리 음악을 들으며 명상을 하고, 따뜻한 차를 마시며 참가자들과 함께 내면의 목소리를 공유했다. 또 흔들리듯 타오르는 촛불을 보며 머릿속 짐을 비우는 이른바 ‘멍 때리기’까지 다양한 심신 회복 활동이 진행됐다. 전문 강사의 지도 아래 컬러테라피 등 오감을 깨우고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체험할 수 있었다.

A씨는 “1박 2일의 짧은 시간이었지만 복잡한 일상을 벗어나 조용한 분위기에서 나 자신을 되돌아보는 성찰의 시간이자 리프레시의 기회가 됐다”며 “스트레스를 걷어내고 심신의 안정을 찾으니 더욱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우리나라 기업들도 직원들의 정신건강 관리에 힘을 쏟고 있다. 특히 대기업들은 대부분 사업장 내에 심리상담센터를 두고 여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정신과 전문의나 심리상담 전문가를 상주시켜 직장 내에서의 스트레스 관리나 대인관계 소통, 가족 내 부부 문제나 자녀 문제 등에 대해 치료 또는 상담을 해준다. 각 사업장 상담센터에 명상실을 마련해 여러 가지 테마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기업도 있다.

삼성전자는 업무과다자, 번아웃(Burn-out) 우려자를 대상으로 힐링 프로그램을 제공해 임직원들의 마음 건강 리스크를 사전에 관리하고 있다. 사내 14개 전문상담센터와 8개 마음 건강 클리닉을 운영하면서 각 사업장 상담센터에 명상실을 마련해 먹기 명상, 걷기 명상, 컬러테라피, 통증 완화 프로그램 등을 시행하고 있다.

SK그룹은 1987년부터 최고경영진은 물론 임직원까지 심기신(心氣身) 수련으로 임직원들의 몸과 마음 건강을 지키고 있다. 심기신 수련은 단순한 물리적 건강관리가 아니라 ‘기(氣)’를 통해 몸과 마음을 동시에 튼튼하게 하는 관리법으로 명상·호흡·체조 등으로 구성돼 있다. SK그룹 임직원들은 사내 심기신수련원에서 아침·점심·저녁 세 차례 진행되는 심기신 강의를 들을 수 있다. 심기신 수련 과정은 직원 가족들까지 대상을 확대해 부부 과정, 부인 과정, 부모 및 자녀 과정 등을 운영 중이다.

신영철 강북삼성병원 기업정신건강연구소 소장은 “우리나라는 1990년대부터 일부 대기업을 중심으로 직원 정신건강의 중요성을 깨닫고 심리상담센터를 만들기 시작했고 2000년대에 대부분 대기업으로 확산됐다”고 말했다.

현대차의 경우 2000년대 들어 과로사나 극단적 선택을 하는 직원들이 생겨나면서 2005년 남양연구소에 심리상담센터를 설립했고 2011년에는 양재동 본사에, 2013년에는 전국 모든 공장에 심리상담센터를 만들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처음에는 직원들이 심리 상담에 대해 정신병이나 마음의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시선 때문에 꺼리는 경향이 있었으나 한 번 상담을 받아보면 실제 도움이 되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상담을 받게 된다”며 “상담 스케줄이 꽉 차 있어서 심리상담센터를 더 늘려야 하지만 비용이나 공간 문제로 대폭 확대하지는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재형 선임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