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밸리의 정보기술(IT) 의학·명상·심리학계 인사들은 2009년부터 매년 명상 콘퍼러스인 ‘위즈덤 2.0’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위즈덤 2.0 홈페이지
실리콘밸리의 정보기술(IT) 의학·명상·심리학계 인사들은 2009년부터 매년 명상 콘퍼러스인 ‘위즈덤 2.0’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위즈덤 2.0 홈페이지

5월 15일. 오후 3시가 되자 리프트, 드롭박스 등 60여 개의 미국 스타트업 직원들이 업무를 중단하고 노트북을 닫았다. 미국의 명상 애플리케이션 기업 ‘샤인(Shine)’이 이날을 ‘국민 정신건강 휴식(National Mental Health Break)’의 날로 지정했기 때문이다. 이 캠페인에 참여한 사업주들은 이날 직원들에게 일제히 오후 3시에 30분~1시간 동안 휴식 시간을 줬다. 직원들은 동료와, 혹은 홀로 길거리 산책에 나섰다. 이날 트위터에는 이 캠페인 명칭에 해시태그(#nationalmentalhealthbreak)를 달고 맑은 하늘 사진, 쿠키를 먹고 있는 셀프 카메라, 명상 인증 사진이 올라왔다.

샤인이 이 캠페인을 기획한 이유는 직장인들이 정신건강의 중요성을 잊고 살 때가 많기 때문이다. 샤인의 공동창업자 매라 리디(Marah Lidey)는 “모든 사람이 자기 관리를 중시하지만, 직장에서 정신건강에 대해 이야기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면서 “어떻게 직장에서 정신건강에 관한 대화의 시간을 마련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했다.

미국 스타트업들의 관심사는 ‘직원들의 정신건강 관리법’이다. 잦은 밤샘 근무가 일상인 정보기술(IT) 업계에서 직원들이 혁신을 지속해나가려면 정신건강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실리콘밸리에서는 일찍이 기업 내 명상 문화를 받아들였다. 스티브 잡스 전 애플 창업자나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 래리 페이지 구글 공동창업자들은 모두 정신건강을 유지하기 위한 명상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스티브 잡스 전 창업자는 “(명상을 하면) 더 미묘한 것들에 귀를 기울일 여유가 생기고, 직관이 꽃 피어나 상황을 좀 더 명확히 바라보게 되면서 현재에 충실하게 된다”고 했다.

실리콘밸리 IT 인사와 의학·명상·심리학계 인사들은 2009년부터 매년 명상 콘퍼런스인 ‘위즈덤 2.0’을 연다. 기술보다 빠른 속도를 강요받는 삶에서 자아를 성찰하는 법을 배우는 강연을 듣기 위해서다.

구글은 2007년부터 ‘내면 검색(Search Inside Yourself)’이라 불리는 사내 교육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내면 검색은 뇌과학과 심리학 이론에 기반해 총 7주간 명상 기반 리더십을 교육하는 프로그램이다. 구글에는 회사 안에 걸으면서 명상할 수 있는 미로도 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도 사내에 명상 공간을 만들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