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은 엔지니어가 업무 시간의 20%를 업무 이외 프로젝트에 쓰도록 허락한다. 입사 순서로, 구글의 107번째 엔지니어인 차드 멩 탄(이하 멩)은 그 시간에 직원의 감성 지능(Emotional Intelligence·마음의 지능지수로 한국에는 감성지수(EQ)로 알려져 있음)을 향상하는 명상법을 만들었다. 명상이라고 하면 멍하게 앉아 있는 모습을 떠올리기 쉽다. 그러나 멩은 저명한 뇌과학자, 심리학자들과 함께 7주간에 걸쳐 20시간 동안 과학적으로 명상하는 법을 만들었다. 이를 배울 수 있는 교육 과정의 이름은 세계 최대 검색 업체 구글에 어울리도록 ‘내면검색(Search Inside Yourself)’이라고 붙였다.

첨단의 상징 구글과 명상.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둘의 조합은 구글 직원의 일상과 직장 생활에 변화를 줬다. 명상을 한 구글 직원들은 창의력과 업무 능력이 향상됐다고 말하기 시작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에릭 슈밋 전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멩을 엔지니어 부서에서 인적자원 부서로 발령냈다. 구글 직원의 정신건강을 챙기는 역할을 맡긴 것이다. 내면검색은 2007년부터 구글의 공식 사내 교육 프로그램으로 쓰이고 있다. 멩은 구글을 나와 2012년 비영리단체 ‘내면검색리더십연구소(이하 내면검색연구소)’를 세우고 기업과 지역사회, 정부기관 등을 대상으로 교육하고 있다. 지금까지 50개국 이상에서 10만 명 이상이 내면검색 교육을 받았다.

10월 16~17일에 한국에서 처음으로 내면검색에 대한 공개 강좌가 열린다. 내면검색연구소 CEO인 리치 페르난데스가 방한해 강의할 예정이다. 페르난데스 CEO를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내면검색이란 무엇인가. 일반적인 명상과 뭐가 다른가.
“일반적으로 명상은 마음의 평정심을 유지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화가 났을 때 흥분한 마음, 스트레스받아서 미칠 것 같은 마음을 가라앉히는 것을 중요시한다. 반면 내면검색은 감정을 억제하는 명상법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 내 감정을 있는 그대로 능숙하게 받아들이고 다룰 수 있도록 하는 게 내면검색이다. 부정적인 감정까지 조절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나와 다른 의견을 내는 동료의 말을 나에 대한 공격으로 받아들이고, 이 때문에 상처받고 심리적으로 무너지는 일이 많지 않나. 이런 식으로 감정을 소비하는 데 쏟는 시간을 줄이고, 그 대신 목표를 달성하는 효과적인 경로를 찾는 데 더 많은 시간을 쓸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