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발생했던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 이후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이 이듬해 산업재해(이하 산재)를 인정받았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으로부터 욕설과 폭행을 당한 뒤 우울증, 적응 장애, 불면증 등에 시달리고 있다며 고용노동부 산하 근로복지공단에 낸 산재 승인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과거에는 작업 도중 신체적 사고만 산재로 인정됐지만 최근에는 정신 질환도 산재로 인정된다.

미국에서는 직장인의 신체건강은 물론 정신건강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움직임이 더 이전부터 있었다. 신체적인 부상과 질병을 막는 것뿐만 아니라 스트레스 수준, 직장 동료나 상사와 관계 등 심리적인 부분도 관리해줘야 건강이 유지된다는 인식을 확산하기 위한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미국 정부가 2011년 6월 선보인 종합건강지원(Total Worker Health) 프로그램의 L.케시 초스우드 총괄을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2015년 기준 미국 성인의 7%가 심각한 우울증을 겼었다. 생산성 손실액은 510억달러로 추정된다.
2015년 기준 미국 성인의 7%가 심각한 우울증을 겼었다. 생산성 손실액은 510억달러로 추정된다.

미국의 종합건강지원 프로그램에 관해 설명해달라.
“직장인의 웰빙(wellbeing·육체적으로나 심리적으로 행복을 느끼는 것)을 높이는 방법을 찾는 프로그램이다. 40년 이상 직장인의 보건과 안전에 대해 연구한 국립산업안전보건연구원의 노하우를 토대로 복지를 증진할 방법과 모범 사례를 찾는다. 또 직장인과 고용주가 업무 과정에서 직면한 과제를 해결하는 데 필요한 방법을 연구해 제공한다. 스트레스, 직장 동료나 상사와 관계는 물론 임금, 근무 시간, 업무량, 유급 휴가 기간 등 일과 관련된 모든 요인을 관리해야 한다는 점을 사회에 알리는 역할을 한다. 전에는 작업장에서 발생하는 신체적 위험으로부터 보호하는 데만 초점을 맞췄는데 이를 바꾸려는 시도다.”

종합건강지원 프로그램이 기업이나 조직에 제안하는 방법은.
“가장 먼저 직원의 업무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 초점을 맞추라고 조언한다. 이를 위해서 10가지 방법을 제안한다. 직무와 관련해 발언할 기회를 제공하는 등 직원 중심으로 조직을 운영하라. 건강한 작업 환경을 만들라. 적정한 임금과 의료 지원금을 지급하고 유급으로 병가를 쓸 수 있도록 하라. 임금을 공정하게 지급하고 초과근무는 자발적인 경우만 하도록 하라. 성과 평가와 승진 기회는 공평하게 제공하라. 작업 일정을 유연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하라. 고용 불안 문제를 최대한 해결하라. 관리자를 교육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라. 직원이 의미 있는 작업을 하도록 하라. 직원이 일과 삶 균형, ‘워라밸’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라.”...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