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는 완벽주의 문화가 만연해 있다. 조직을 위해 개인을 억제하려는 경향도 강하다. 그래서 회사에서 많은 사람이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고 우울증 환자도 많다. 자살 같은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람도 많다. 반면 한국은 완벽주의 문화가 상대적으로 약하고 회사에서 개인이 적극적으로 자기 의견을 갖고 행동한다. 그래서 우울증 등 정신질환을 앓는 경우가 일본보다 적은 것 같다.”

일본 유명 정신과 의사인 니시와키 슌지 하타이클리닉 원장은 ‘이코노미조선’과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한국인이 일본인보다 정신건강이 양호한 상태라고 진단하며 일본의 완벽주의 문화가 개인을 억압하고 스트레스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했다.

그의 지적대로 적지 않은 일본인이 정신질환으로 고통을 겪고 있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정신질환으로 치료를 받은 환자는 2017년 기준으로 419만 명에 달하며 이 중 25~44세의 젊은층이 25%를 차지한다.

하지만 정신질환이 일본만의 문제는 아니다. 국내에서도 정신질환 환자가 점점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7년 우울증으로 치료받은 사람이 68만169명으로 2년 전인 2015년(60만1152명)보다 8만 명가량 증가했다. 한국보다 먼저 정신건강 문제가 대두된 일본에서 다양한 환자를 치료해온 니시와키 원장에게 정신건강을 유지하고 스트레스를 잘 관리하는 법을 물었다.


일본 직장인이 한국 직장인보다 정신질환을 더 많이 겪는 이유는.
“일본은 업무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완벽주의 문화가 만연한 사회다. 항상 완벽히 돼 있지 않은 것을 지적받는다. 사원 본인도 완벽하지 못하다고 스스로 괴로워한다. 그래서 스트레스가 많아진다. 또 일본인은 조직원 간의 화합과 단결을 중시해 개인의 개성을 억제하려고 한다. 그만큼 개인은 힘들다. 우울증 환자나 자살자가 많은 이유다. 반면 한국인은 일개 사원이라도 자기 의견을 갖고 있다. 자기 의견에 따라 적극적으로 행동한다. 이런 차이 때문에 일본인이 한국인보다 더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것 같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박채원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