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렌 고드해머 위즈덤 2.0 설립자 겸 진행자. 사진 위즈덤 2.0
소렌 고드해머 위즈덤 2.0 설립자 겸 진행자. 사진 위즈덤 2.0

“Disconnect to Connect(연결하기 위해 연결을 끊으세요).”

실리콘밸리 통신기술(IT) 기업에서 명상 교육가로 활동했던 소렌 고드해머가 2009년 시작한 명상 콘퍼런스 ‘위즈덤 2.0’의 오프닝은 늘 같다. 3월 1~3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위즈덤 2.0 역시 행사가 시작하자마자 고드해머는 참석자 모두에게 휴대전화 전원을 끄라고 했다. 그리고 말했다. “당신에게 이래라 저래라 하는 휴대전화 알림이 꺼진 적 있나요? 이제 휴대전화를 끄고 마음의 소리에 집중하세요.”

세계 25개국에서 온 2500여 명의 사람이 이 말에 환호했다. 이들 대부분은 실리콘밸리에 있는 내로라하는 IT 기업에 근무하는 기술자였다. 세계를 연결하는 서비스를 개발하는 이들이 온라인 세계에 접속하는 것을 잠시나마 거부하는 것에 열광한 것이다.

위즈덤 2.0 참석자는 10년 새 10배 가까이 늘었다. 첫 번째 위즈덤 2.0 참석자는 325명. 현재는 2000~3000명 정도가 참석한다. 내년 3월 19~20일 서울에서 위즈덤 2.0이 열린다. 위즈덤 2.0 설립자이자 진행자인 고드해머를 비롯해 실리콘밸리에서 명상 열풍을 이끌고 있는 이들이 방한할 예정이다. 고드해머를 이메일로 인터뷰했다.


위즈덤 2.0 시작과 동시에 온라인과 단절하라고 말한 이유는 뭔가.
“하던 일을 잠시 멈추고 다른 사람의 이야기에 집중하다 보면 나에게 필요한 대답을 얻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온라인에 연결돼 계속 일만 하면서 스트레스를 받으면, 심한 피로감을 느끼고 결국 무기력해지는 ‘번아웃(burnout)’ 상태에 빠지기 쉽지 않나.”

고드해머는 검색 중독에 빠졌던 적이 있었다. 그는 저서 ‘위즈덤 2.0’에서 밤 늦게까지 온라인 서핑에 빠져 있거나 몇 분마다 이메일을 확인하고 IT 기기에 12시간씩 매달려 엉망진창으로 살던 적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던 중 2008년 시련을 겪었다. 다니고 있던 리처드 기어의 자선 재단에서 나와야 했고, 이혼도 했다. 그즈음 명상 지도자 에크하르트 톨레의 ‘지금 이 순간을 살아라’를 읽고 세상이 나에게 원하는 일이 무엇인지 고민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에게 남은 돈 1만달러(약 1195만원)로 이듬해 위즈덤 2.0을 시작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미하 기자, 김두원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