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어서 발라보세요!” 중국의 왕훙(網紅) 리자치(李佳琦)가 한국 뷰티 브랜드 제품을 테스트하는 생방송을 진행하자 그의 채널에 접속자가 물밀 듯이 밀려들어오기 시작했다. 브랜드 측에 따르면 순간 최고 접속자 수는 15만 명, 제품 2만 세트가 35초 만에 완판됐다. 그는 웨이보 팔로어 339만 명, 샤오훙슈 팔로어 678만 명을 보유한 뷰티 왕훙이다.

왕훙은 최근 중국 소비 시장을 상징하는 키워드다. 아이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팔로어 10만 명 이상을 가진 왕훙들의 팔로어의 합은 5억8800만 명이었다. 이들이 중국 소비자 수억 명의 지갑을 여닫는 것이다. ‘이코노미조선’은 중국 소비 시장 최전선에 있는 왕훙 5명에게 현장에서 느끼는 K(한국)뷰티의 힘에 대해 물었다. 모두 뷰티·패션에 특화한 왕훙들이다. 인터뷰는 이메일을 통해 이뤄졌다.


자기 소개를 해달라.

리타타왕 샤오훙슈에서 ‘Ritatawang’이라는 아이디를 쓰고 있다. 팔로어 수는 360만 명이다. 명품·패션·뷰티에 특화돼 있고, 이 일을 한 지는 3년 됐다. 그동안 샤넬, 디오르, 버버리, 에스티로더 등과 일했고, 한국의 뷰티 브랜드 중에서는 에뛰드하우스, 설화수, 후와 일했다.

JJ 더우인에서 ‘Joker909’이라는 아이디를 쓴다. 팔로어 수는 130만 명으로 그동안 크리니크, 로레알, 메이블린 등과 일한 경험이 있다. 주로 짧은 영상을 올린다.

YIYI 웨이보에서 ‘MZ-ModeZine’ 아이디를 쓰는 미디어 회사 경영자이자 왕훙이다. 팔로어 수는 61만 명이다.

팡잉 웨이보에서 24만 명 팔로어를 보유하고있다.

반우홍 웨이보에 1만1000명 팔로어를 보유하고 있다. 아이디는 ‘潘雨虹’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