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희정 이화여대 경영학, 미국 공인회계사(왼쪽) / 이희은 한양대 경제금융학, 미국 공인회계사(오른쪽)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홍희정 이화여대 경영학, 미국 공인회계사(왼쪽)
이희은 한양대 경제금융학, 미국 공인회계사(오른쪽)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중국 최대 인터넷·게임서비스 업체 텐센트가 올해 5월 낸 ‘2019년 중국 미용 보고서(年國貨美妝洞察報告)’를 보면 현지 시장에서 C뷰티 브랜드의 점유율이 56%로 절반을 넘겼다. 수많은 해외 기업 제품을 제치고 자국 브랜드 제품을 쓰는 사람이 많아졌다는 뜻이다. 보고서에서 한 여성은 “일단 물건만 좋으면 사용하는 편”이라며 “모두 외제만 쓰는데, 나라도 애국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C뷰티 제품을 선호하는 이유를 말했다.

다른 한편에서는 J뷰티 성장세가 눈부시다. 영국계 시장 조사 전문기관 유로모니터가 브랜드별로 중국 시장 연 매출(소매가 기준)을 조사한 결과 성장률 1위를 기록한 브랜드는 일본 시세이도의 ‘입사(IPSA)’였다. 지난해 중국 시장 매출이 전년보다 160.9% 증가했다. 같은 기간 LG생활건강의 ‘숨’이 44%(14위),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가 33.1%(23위)를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상승세가 가파르다.

중국 시장에서 C뷰티와 J뷰티가 인기를 끄는 이유는 무엇일까. 중국 소비자 변화와 이들 기업이 소비자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었던 비결을 듣기 위해 유로모니터에서 한국 뷰티 시장을 연구하는 홍희정 수석 연구원과 유통을 연구하는 이희은 선임 연구원을 만났다. 인터뷰는 9월 17일 여의도에 있는 유로모니터 코리아 사무실에서 이뤄졌다.


최근 중국 뷰티 시장 트렌드 중에서 눈에 띄는 점이 있다면.

중국 시장 브랜드별 성장률 통계를 내보니 상위 40개 브랜드 중에 C뷰티 브랜드가 10개, J뷰티 브랜드가 4개였다. K뷰티 브랜드도 5개였지만, 성장률 순서대로 보면 J뷰티 성장률이 가장 눈에 띄었다. 실제로 지난해 전년 대비 매출 증가율 1위 기업이 바로 시세이도의 프리미엄 스킨케어 브랜드 ‘입사’다. 2016년 3120만달러였던 중국 매출 규모가 다음 해 7390만달러, 2018년 1억9280만달러로 2배 이상씩 증가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