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2일 중국 베이징 차오양구 싼리툰에 있는 왓슨스 매장 전경. 사진 김남희 조선비즈 특파원
9월 22일 중국 베이징 차오양구 싼리툰에 있는 왓슨스 매장 전경. 사진 김남희 조선비즈 특파원

최근 중국 주요 도시에 있는 드럭스토어에서는 한국 중소기업의 시트마스크 세일이 한창이다. 정식 진열장 옆에 매대를 하나 세워놓고 두 박스를 구매하면 한 박스를 더 주는 ‘2+1’ 이벤트를 진행하는 식이다. 10장들이 한 박스 가격은 69위안(약 1만1700원)이다. 4~5년 전 소비자 가격 109위안(1만8300원)에 팔렸던 것과 비교하면 가격이 40% 가까이 떨어졌다.

중국 뷰티 시장 전문가들은 이 사례가 K뷰티가 처한 위기 상황을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주장한다. 제품 가격은 한 번 떨어지면 다시 복구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소비자는 해당 제품 가격을 낮게 인식하게 되고 기업은 가격과 브랜드 가치를 모두 잃게 된다. K뷰티에 대한 소비자 인식도 나빠진다.

‘이코노미조선’은 K뷰티 제품 가격 붕괴 현상의 원인을 알아보기 위해 한국과 중국의 뷰티 업계 관계자들을 만나봤다. 화장품 제조사의 중국 법인장(A), 화장품 유통사 대표(B), 중국 현지 바이어(C), 중국인 화장품 유통사 대표(D) 등 4인이다. 위치는 다르지만 모두 화장품 업계의 현실을 잘 알고 있는 전문가들이다. 인터뷰는 대면·이메일·전화 등을 통해 진행했다. 답변을 익명 좌담회 형식으로 재구성했다.


자기 소개를 해달라.

C K뷰티 제품을 수입해와 중국 현지에서 유통하는 일을 한다. 최종 소비자와 비교적 가까운 쪽이다.

A 중국‧베트남‧태국 등으로 수출하는 K뷰티 브랜드의 해외 법인장이다. 비교적 신생 브랜드이지만, 요즘 인기가 많은 기능성 앰플로 국내외에서 반응이 좋다. 과거 대기업 구매 담당으로 유명 화장품 브랜드를 론칭한 경험이 있고, 지금까지 여러 화장품 스타트업을 거친 화장품 전문가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