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형 서울대 경영학과, 맥킨지 컨설팅 / 사진 비투링크
이소형
서울대 경영학과, 맥킨지 컨설팅 / 사진 비투링크

“삼성전자 스마트폰 중국 점유율이 0%대로 무너지는 데 1년이 채 걸리지 않았다.”

화장품 유통 스타트업 비투링크의 이소형 대표는 중국 시장의 K뷰티 상황을 묻자 삼성전자를 사례로 들었다. 한때 중국 시장 점유율 20%로 1위를 기록했던 삼성전자 스마트폰은 2017년 점유율이 급격하게 무너졌다. 1분기 3.1%에서 4분기 0.8%로 떨어졌다. K뷰티 업계에도 같은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는 위기감의 표현이다.

비투링크의 이소형 대표는 2014년부터 K뷰티와 중국 시장을 연구해온 유통·데이터 전문가다. 작은 브랜드의 화장품을 골라내 해외 대형 유통사와 연결해주는 B2B(기업 간 거래) 회사다. 중국 티몰·징둥닷컴·카올라, 미국 아마존·코스트코, 동남아 왓슨스·사사 등 12개국 대형 유통 기업 60여 곳을 거래처로 두고 있다. 여기까지는 중간 유통상과 다름없다.

비투링크는 여기에 데이터 분석을 더해 서비스를 차별화했다. 이를 위해 티몰, 타오바오 등 중국 대규모 이커머스에서 거래되는 7만4000개 브랜드 528만 개 상품 정보를 매일 수십만 건씩 수집해 데이터베이스화한다. 고객사는 자사 제품이 중국 어느 이커머스 채널에서 얼마에, 어떤 판매자를 통해 판매되는지 등을 다각도로 분석할 수 있다. 마케팅·유통 전략을 짜거나 제휴 브랜드, 채널 등을 결정할 때 도움이 된다.

이 대표는 중국 시장에 K뷰티 열풍이 불기 시작할 때부터 사업을 시작해 2016년 절정을 지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한한령(限韓令·한류금지령) 등 K뷰티의 부침(浮沈)을 모두 겪었다. 2016년 사드 사태로 K뷰티 고객사 매출이 급락하던 충격을 목격한 그는 오히려 지금 위기 의식을 더 강하게 느끼고 있다고 했다. 3년 전 K뷰티가 어쩔 수 없는 외부 충격에 휘청였다면 지금은 내부 경쟁력 약화로 흔들리고 있고, 이 문제가 더 심각하다고 본 것이다. 이소형 대표를 9월 18일 서울 강남구에 있는 비투링크 사무실에서 인터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