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사옥 전경. 사진 조선일보 DB
아모레퍼시픽 사옥 전경. 사진 조선일보 DB

지난 2분기 아모레퍼시픽은 아시아 시장에서 예상을 크게 밑도는 어닝쇼크(실적 충격)를 기록했다. 아시아 지역 영업이익이 241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56% 급감했다. 해외 사업 비중의 90% 이상인 중국 화장품 시장에서 부진을 겪었기 때문이다. 한때 아모레퍼시픽의 아시아 지역 분기별 영업이익은 870억원에 달했다.

아모레퍼시픽은 한류(韓流)에 따른 한국산 화장품 수요와 함께 급성장한 대표적인 K뷰티 기업이다. 절정기던 2015~2016년 회사 매출은 내수와 해외 시장 성장세에 힘입어 매년 조 단위의 앞자리 수가 바뀌었다. 2014년 3조8000억원이던 매출은 2016년 5조원대에 진입했다. 특히 이 기간 아시아 지역 매출이 눈에 띄게 성장했는데, 2014년 7546억원에서 2016년 1조5760억원으로 두 배 이상으로 급증했다. 당시 아모레퍼시픽 주가는 44만4000원까지 치솟았다. 지금은 당시의 30% 수준인 13만원대에서 움직이고 있다. K뷰티 대표 기업 아모레퍼시픽의 부진이 장기화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표면적인 이유는 C뷰티 시장 키워드인 ‘럭셔리’ ‘색조’ ‘이커머스’에 발 빠르게 대응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최근 중국 시장에서는 고가 브랜드와 이커머스 채널 성장세가 가파르다. 아모레퍼시픽의 매출에서 고가 브랜드인 ‘설화수’ ‘헤라’가 차지하는 비중은 20% 정도다. 50% 정도는 중저가 브랜드인 ‘이니스프리’에서 나온다. 반면 경쟁사 LG생활건강의 고가 브랜드 ‘후’ ‘숨’ 비중은 90%에 달한다. LG생활건강의 2분기 실적은 매출 1조8325억원, 영업이익 3015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포인트 1│‘잘나갈 때’ 내수 부진 신호 놓쳐

전문가들은 아모레퍼시픽이 성공의 기쁨에 취해 잘나갈 때 시장 변화를 제때 감지하지 못했다고 진단한다. 같은 기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 같은 큰 이슈도 판단에 영향을 미쳤다.

첫 균열은 2016년 내수 실적에서 드러났다. 국내 사업 중 화장품을 제외한 생활용품·녹차 사업 부문 매출이 역성장하기 시작한 것이다. 그러나 이 기간 중국을 중심으로 회사 실적이 폭발적으로 성장한 영향으로 내수 사업에 대한 위기감이 크게 부각되지 않았다. 박은경 삼성증권 연구원은 “견고하던 국내 내수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을 빼앗기는 현상이 나타났으나 사드 사태에 따른 위기감, 전사 실적 개선 같은 큰 이슈에 가려졌다”면서 “내수와 중국 시장이 모두 잘되다가 한쪽이 나빠질 때 경각심을 가졌어야 했지만, 그러지 못했다”고 진단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