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카조 야스히코 메이카이대 부동산학부 학과장, 일본 부동산연구소 연구원, 영국 케임브리지대 객원연구원, 1급 건축사
나카조 야스히코
메이카이대 부동산학부 학과장, 일본 부동산연구소 연구원, 영국 케임브리지대 객원연구원, 1급 건축사

우리나라의 9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전년 동월 대비 -0.4%로 1965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사상 첫 마이너스를 기록하면서 우리나라도 일본식 디플레이션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인구 고령화가 일본보다 더 빠른 속도로 진행되면서 일부에서는 부동산 시장에서도 1990년대 일본처럼 버블 붕괴를 겪을 수 있다는 시각이 있다.

하지만 나카조 야스히코 일본 메이카이대 부동산학부 교수는 “일본 부동산 시장 버블이 붕괴된 것은 정부의 급속한 금융 긴축, 즉 부동산 대출 축소 때문이었다”며 “급속한 금융 긴축이 없다면 버블 붕괴 가능성은 작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도 마찬가지라는 설명이다. 나카조 교수는 오히려 남북 관계나 미·중 관계 등 국제 정세 급변으로 인한 무력 충돌 가능성이 부동산 가격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나카조 교수는 일본과 세계 주요국의 부동산 시장을 연구하는 학자다. 일본 지바현의 우라야스에 있는 메이카이대 부동산학부 학과장으로 재직 중이다. 그는 10여 년 전부터 일본의 빈집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하기도 했다. 나카조 교수가 지적한 대로 일본은 빈집 문제가 계속 심각해지고 있다. 2033년이면 일본의 빈집은 2000만 채(주택의 약 30%)를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그는 또 일본의 대표적 부동산 연구기관인 ‘일본부동산연구소(JREI)’ 연구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일본부동산연구소는 일본과 세계 주요 도시의 주택 가격 수준을 비교 분석하는 곳으로 한국 언론이 일본 부동산 시장을 분석할 때 빈번히 인용하는 기관이다.

나카조 교수는 일본 부동산 시장의 트렌드로 △저금리 상황에서 대출을 통해 아파트를 사서 임대하는 경우가 많고 △온라인 쇼핑 발달로 인해 물류 수요가 늘면서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물류 창고에 대한 투자가 활발하다고 했다. 또 △호텔이나 병원, 노인요양시설 등도 리츠(REITs)와 같은 부동산 간접투자 상품을 통해 수익형 부동산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낡고 작은 빌딩은 매수자가 붙기 어렵거나 임대 물건으로서의 매력을 급속히 잃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한국과 달리 꼬마빌딩은 인기가 없다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재형 선임기자, 박채원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