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2호선 서울대입구역 인근의 ‘샤로수길’. 서울대입구역은 공실률, 임대료 상승률, 자본수익률을 고려했을 때 상가 투자 여건이 가장 좋은 곳 1위였다. 사진 김소희 기자
지하철 2호선 서울대입구역 인근의 ‘샤로수길’. 서울대입구역은 공실률, 임대료 상승률, 자본수익률을 고려했을 때 상가 투자 여건이 가장 좋은 곳 1위였다. 사진 김소희 기자

“서울에서 가장 매력적인 상권은 서울대입구역, 왕십리, 신림역이다. 반면 전통적으로 핵심 상권이었던 동대문, 신촌, 혜화동과 강남 지역의 논현역, 도산대로는 하위권이다.”

6월 14일 우리금융경영연구소가 발표한 서울 주요 상권의 부동산 임대업 리스크 검토 보고서 내용이다. 오랜 기간 유지된 전통 상권보다 서울대입구역, 왕십리 등 지금까지 눈에 띄지 않았던 신흥 상권이 투자하기 좋은 곳이라고 했다. 이른바 ‘상권의 세대교체’가 일어나고 있는 셈이다. 연구소는 공실률과 임대료 상승률, 상가 가격이 오른 정도를 보여주는 자본수익률을 종합해 서울 시내 38개 상권을 분석했다. 상가에 투자하기 좋은 곳은 어디인지, 보고서를 기반으로 따져봤다.

지하철 2호선 서울대입구역은 2018년 4분기 기준 투자 여건이 가장 좋은 곳으로 꼽혔다. 우선 공실률이 0.6%로 서울 상권 중에서 가장 낮았다. 임대료는 1년 전보다 5.3% 오르면서 임대료 연간 상승률이 서울에서 가장 높았다. 1㎡당 임대료는 6만8200원으로 서울 평균 임대료(5만7600원)보다 1만600원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샤로수길’이라는 이름이 붙은 골목 상권이 힘을 발휘한 결과로 보인다. 샤로수길은 서울대입구역 2번 출구에서 도보 3~4분 거리에 있는 이면도로다. 직선으로 약 750m인 샤로수길에는 프랑스 가정식, 인도 커리집 등 이국적이고 아기자기한 느낌의 가게들이 기존에 있던 오래된 세탁소, 철물점과 어울려 영업한다. 주요 소비층인 20·30대 사이에서 샤로수길은 독특한 분위기를 갖춘 곳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2위 상권은 왕십리다. 지하철 2호선과 5호선, 경의·중앙선과 분당선이 만나는 쿼드러플 역세권으로 하루 평균 유동인구가 11만 명에 달하는 지역이다. 2000년에는 서울 중심부 종각역의 유동인구가 왕십리보다 3.3배 많았지만, 지난해에는 두 역의 승객 수가 거의 비슷할 정도로 많은 사람이 오가는 교통 요충지가 됐다. 임대료 상승률은 5.3%로 서울대입구역과 함께 공동 1위다. 자본수익률(연간 상가 가격 상승분÷1년 전 상가 가격)은 6.4%로 서울에서 1위다. 공실률은 2013년 8.3%에서 2018년 4.8%로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