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남 홍익대 건축학과, KB자산운용, KB경영연구소 부동산 콘텐츠센터 자문위원
민경남
홍익대 건축학과, KB자산운용, KB경영연구소 부동산 콘텐츠센터 자문위원

2018년 5월 KB자산운용에서 부동산 펀드 매니저로 일하던 민경남(39)씨는 사직서를 냈다. 당시 12년 차 베테랑 펀드매니저로 1조원 규모의 부동산 펀드를 운용하고 있었다. 그가 맡았던 일은 연기금이나 보험사 등 기관투자가로부터 자금을 받아 펀드를 만들고 이 펀드로 대형 오피스, 마트, 호텔 등 부동산을 매입한 후 부동산 가치를 올려서 시장에 다시 매각하는 것이었다. 매입한 부동산 가치를 올리기 위해 리모델링(개보수 공사)을 하고 더 높은 임대료를 내는 임차인을 데려오는 것도 그의 일이었다. 그랬던 민 씨가 회사를 나온 것은 고객 돈을 운용할 것이 아니라 자기 자본으로 부동산 투자를 직접 해야겠다는 생각에서였다.

그는 현재 (주)KN프로퍼티즈 대표로 상가, 오피스 빌딩 등 수익형 부동산 투자자로 활동하고 있다. 인터넷 블로그에서 자신의 투자 노하우를 필명 ‘시네케라’로 공유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9월 11일 서울 서초동 사무실에서 민 대표를 만나 수익형 부동산 실전투자 방법을 들어봤다.

그는 “노후를 대비하기 위해 안정적으로 임대료를 받길 원하는 사람이 가장 쉽게 할 수 있는 투자는 아파트 단지 내 상가”라고 했다. 고정적인 주거인구가 있고 단지 내에서 소비해야 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에 상권이 크게 변화하지 않고 안정적으로 임대료를 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대형 금융회사에 다녔다. 사표를 낸 이유는.
“부동산 투자를 직접할 시간이 모자라 사표를 썼다. 회사를 다니면서도 부동산 투자를 조금씩 했었는데 회사 업무와 함께할 수 없을 정도로 몰입해야 하는 경우가 많았다. 부동산 투자에 집중하기 위해 회사를 포기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