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갑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강원대 부동산학 박사, 스피드뱅크 부사장, 부동산1번지 대표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박원갑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강원대 부동산학 박사, 스피드뱅크 부사장, 부동산1번지 대표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꼬마빌딩(중소형 빌딩)을 사려고 할 때는 휴대전화 가게가 입점해 있는 곳보다 화장품 가게가 입점해 있는 곳을 사야 한다.”

9월 10일 오후 서울 을지로 사무실에서 만난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에게 꼬마빌딩을 고르는 법을 묻자 화장품 가게를 주목하라는 말을 꺼냈다. 박 위원이 휴대전화보다 화장품에 주목한 것은 상품을 사는 고객의 특성 때문이다. 휴대전화는 전 연령층이 사는 상품이지만 화장품은 20·30대 젊은 여성이 주요 고객이다. 박 위원은 “화장품 가게가 오랫동안 영업을 할 수 있다는 것은 구매력이 있는 20·30대 여성들이 그만큼 많이 다니는 지역이라는 의미”라며 “이런 지역은 어느 정도 상권이 보장되기 때문에 흔히 있는 휴대전화 가게보다는 훨씬 좋은 입지조건을 갖춘 건물로 봐도 된다”고 했다.

박 위원은 국내 부동산 업계에서 손꼽히는 전문가다. 한국부동산산업학회 부회장, 스피트뱅크 부동산연구소 수석부사장, 부동산1번지 부동산연구소 소장 등을 맡았고 지금은 KB국민은행 고객들의 부동산 투자에 대한 자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수익형 부동산이란 어떤 것을 말하나.
“매달 꼬박꼬박 일정액의 임대료가 나오는 부동산을 말한다. 상가나 오피스텔, 원룸 등에서 월세를 받는데, 이런 게 대표적 수익형 부동산이다. 보통 상가 한 곳을 분양받거나 작은 꼬마빌딩 전체를 사는 방식으로 투자한다. 부동산은 크게 수익형 부동산과 시세차익형 부동산으로 나눠볼 수 있다. 시세차익형 부동산은 매입했을 때 가격보다 올라갈 때 매매 차익을 보고 팔기 위해 사는 부동산을 말하는데 대표적인 게 아파트와 토지다. 물론 아파트 중에서도 월세를 놓아 수익을 얻는 곳도 많지만 대부분 주 투자 목적은 매매 차익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