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식 건국대 산업시스템공학과, ERA 코리아 이사 / 채승우 객원기자
김명식
건국대 산업시스템공학과, ERA 코리아 이사 /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존스랑라살(JLL)은 세계 80개국, 300여 개 지사에서 부동산 자산 관리, 임대차 대행, 매입‧매각 자문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부동산 컨설팅 업체다. 지난해 9만 명의 직원이 성사시킨 계약은 3만7500건, 매출은 163억달러(약 19조5600억원)에 달했다. 특히 JLL코리아는 중소형 빌딩(꼬마빌딩) 매각과 임대차 대행 서비스까지 제공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CBRE 등 국내에 진출한 다른 글로벌 부동산 컨설팅 업체가 대형 오피스 건물에 대한 서비스만 제공하는 것과 달리 한국 꼬마빌딩 시장에 대해 세밀하게 분석하고 고객의 매매와 임대차 계약을 돕는 것이다.

2016년부터 JLL코리아에서 중소형 부동산 투자자산 자문의 총괄 책임을 맡고 있는 김명식 이사를 만나 꼬마빌딩 시장 전망과 투자법에 대해 알아봤다. 김 이사는 JLL코리아가 꼬마빌딩 투자 자문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미국계 부동산 컨설팅 업체 ERA코리아에서 영입한 인물이다. ERA코리아에서 3년 연속 가장 많은 꼬마빌딩 매각을 주관했다. 도요타자동차, BMW, 폴크스바겐 등 수입차 업체들이 김 이사의 자문을 받아 딜러 전시장 위치를 정했고, 의류 기업 CK캘빈클라인도 전국 점포의 임대료가 적정한지 여부를 그에게 의뢰해 분석했다.

인터뷰는 9월 9일 서울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에서 진행됐다. 그는 “내년 하반기에 꼬마빌딩 등 수익형 부동산을 비교적 낮은 가격에 살 수 있는 매수 타이밍이 올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유망 투자 지역으로는 신분당선 연장 구간과 만나는 서울 지하철 신논현역 일대를 꼽았다.


꼬마빌딩 사기 좋은 시점은 언제인가.
“매도자가 불리할 때 사야 한다. 그때 사면 싸게 살 수 있다. 임차인이 없어 공실이 많아지는 상황이 그런 때다. 물론 공실로 비어 있는 건물을 제대로 리모델링해 새 임차인을 끌어들일 수 있는 능력 있는 투자자들에게 해당하는 말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2분기(4~6월) 11.5%로 전년 동기 대비 0.8%포인트 상승했다. 서울의 공실률은 7.4%, 주요 지방 도시는 10% 이상인 곳도 많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