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 서쪽 도시 골웨이의 하이 거리에서 기타 치며 노래하는 버스커. 사진 이민아 기자
아일랜드 서쪽 도시 골웨이의 하이 거리에서 기타 치며 노래하는 버스커. 사진 이민아 기자

9월 넷째 주 아일랜드 수도 더블린의 메리온 스퀘어 공원 앞. 사람 키만한 바위에 한가하게 드러누운 ‘쩍벌남’ 동상이 있다. 거리를 지나며 만났던 구릿빛 동상들과는 달리 청록색 재킷에 붉은 셔츠를 받쳐 입었다. 한쪽 입꼬리만 올린 채 짐짓 여유로운 미소를 지으며 행인들을 내려다본다. 아일랜드의 천재 작가 오스카 와일드다.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 등 19세기 빅토리아 시대를 대표하는 작품을 남겼다. 귀족의 아들로 태어나 동성애 스캔들로 징역형까지 살았던, 다사다난한 인생을 산 탕아이기도 했다.

동성애를 죄목으로 천재 작가를 옥살이시킨 지 100년이 좀 넘게 지난 지금, 아일랜드는 다양성을 존중하는 개방적인 선진국으로 거듭났다. 2017년 취임한 현 ‘티쇽(Taoiseach·아일랜드의 총리직)’이 인도 이민자 출신의 게이인 것을 봐도 알 수 있다. 1973년 독립 후 경제 성장을 위해 나라의 문을 활짝 열고 외국 기업과 문화를 받아들이면서 이런 사회적 분위기가 만들어졌다.

아일랜드의 경제인들은 자신의 나라를 “작지만 열린 경제(small open economy)”라고 말한다. 국토는 남한 면적의 70%쯤, 특히 인구가 480만 명밖에 안 되니 작긴 하다. 그러나 그 좁은 땅에 외국 기업의 유럽 지사들이 들어차 있다.

아담한 더블린을 풍성하게 만드는 것은 문학이다. 나라를 대표하는 대표적인 볼거리 중 한 곳으로 꼽히는 곳이 도서관이다. 시내 중심부에 있는 명문대 트리니티 칼리지의 도서관, ‘롱 룸’이 그 주인공이다. 트리티니 칼리지는 아일랜드 작가의 요람이기도 하다. 와일드를 비롯해 시인 Y.B. 예이츠와 극작가 버나드 쇼, 소설가 조너선 스위프트 등 당대의 내로라하는 작가들이 이곳에서 공부했다.

입장료 10유로(약 1만3000원)를 내고 들어가면 9세기 수도사들이 썼던 성서 필사본인 ‘켈스의 서’를 만날 수 있다. 화려한 그림과 공들여 적은 글씨, 정성껏 입힌 금박 장식이 경외감을 준다. ‘켈스의 서’는 중세 기독교 예술 가운데 가장 주목할 만한 작품으로 꼽힌다. 201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켈스의 서’를 지나면 길이 64m, 높이 12m의 롱 룸에 들어선다. 20만 권의 고서가 빽빽하게 보관돼 있다. 롱 룸에 들어서서 ‘어딘가 익숙한데?’ 싶다면 당신은 ‘해리포터’ 시리즈의 팬이다. 영화 ‘해리포터’에서 주인공들이 책을 보는 도서관이 바로 이곳이다.


변덕스러운 날씨, 마음 달래는 기네스 한잔

더블린 날씨는 변덕스러웠다. 하늘이 구름 한 점 없이 맑았다가도 금세 회색 이불을 덮은 듯 먹구름이 꼈다. 아일랜드 사람은 거의 우산을 쓰지 않았다. 비가 추적추적 오다가 금세 그치고, 스르륵 다시 비가 오다 또 그치기 때문이다. 인생은 좋다가도 나쁘고, 나쁘다가도 좋아진다는 말이 새삼 떠올랐다. 곧 그칠 비라는 것을 알기에, 아일랜드 사람은 비를 맞으면서도 의연하게 돌아다니는 것 아닐까.

더블린에 머문 지 3일째였던 날에도 갑자기 비가 왔다. 그저 ‘잠시 내리다 말 비겠거니’ 하며 가까운 선술집으로 헐레벌떡 뛰어 들어갔다. 아일랜드를 대표하는 흑맥주 브랜드인 기네스 생맥주를 주문했다. 가게 직원은 익숙한 손놀림으로 작은 잔에 생맥주를 채워 줬다. 잔에 담길 때는 갈색의 뿌연 거품 형태. 1분쯤 기다리니 거품이 가라앉으면서 검은색 맥주와 아이보리색 거품층으로 분리됐다. 아일랜드 사람은 낮에도 밤에도 술을 참 잘 마신다. 커피 마시듯 맥주를 시켜놓고 친구들과 오후 수다를 즐기는 사람이 많았다. 맥주 마시며 1시간쯤 가욋일을 하다 보니 비가 그쳤다.

비가 그친 후 시내 중심부에서 차로 15분 거리에 있는 기네스 스토어하우스를 찾았다. 맥주 애호가라면 이곳은 꼭 들러야 한다. 기네스 스토어하우스는 2015년 유럽 트래블 어워드에서 ‘유럽 최고의 관광 명소’로 선정됐다. 기네스는 18세기 후반 아일랜드의 양조장에서 만들어지기 시작해 국민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맥주 제조 과정과 기네스 역사를 소개하는 공간을 거쳐 7층으로 올라가면, 더블린 시내를 한눈에 둘러볼 수 있는 ‘그래비티 바’에 들어설 수 있다. 높은 건물이 거의 없는 더블린에서 거의 유일하게 시내 전경을 내려다볼 수 있는 공간이다. 이곳의 백미는 입장권 가격 18유로(약 2만3500원)에 포함된 기네스 생맥주 시음 쿠폰이다. 이곳에서 살 수 있는 기네스 로고가 박힌 각종 기념품 쇼핑도 소소한 즐거움이다.


길거리 음악의 성지, 골웨이

수도 더블린을 충분히 즐겼다면 서쪽의 작은 도시 골웨이로 이동하자. ‘더블린 휴스턴’역에서 기차 타고 3시간을 달리면 ‘골웨이 칸트’역에 내린다. 더블린이 문학이라면, 골웨이는 음악이다. 선술집과 옷 가게, 기념품점이 가득한 하이 거리(High Street)와 퀘이 거리(Quay Street)는 버스커(busker·거리 음악가)들의 성지다. 남녀 주인공의 음악적 교감을 다뤘던 영화 ‘원스’의 배경이자, JTBC의 음악 예능 ‘비긴 어게인’ 출연진이 버스킹(거리 음악공연)을 했던 곳이기도 하다. 이곳의 버스커들은 저마다 손에 기타를 쥐고 노래를 흥얼거리고 있었다.

영국을 대표하는 싱어송라이터 에드 시런도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리기 전에 골웨이에서 버스킹을 했다. 그가 2017년 발표한 노래 ‘골웨이 걸(Galway Girl)’은 이 작은 도시의 이름을 세계 팬들에게 알렸다. 아일랜드 전통 악기 소리로 시작하는 신나는 박자의 이 노래는 골웨이에서 만난 여성과 사랑에 빠졌다는 가사를 담고 있다. 시런은 2017년 이 노래의 뮤직비디오를 골웨이 선술집에서 찍기도 했다. 당시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골웨이에는 늦은 밤까지도 길거리에 사람이 많았다. 밤 11시를 넘긴 시각에도 버스커들이 길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선선한 날씨를 즐기며 산책을 하다 발바닥이 조금 아파, 눈앞에 보이는 선술집에 들어갔다. ‘더 프런트 도어’라는 이 선술집에서는 라이브 공연이 한창이었다. 남자 두 명이 빌리 조엘의 ‘피아노 맨’을 열창하고 있었다. 빌리 조엘의 원곡이 뭉클한 감정을 느끼게 한다면, 이 아일랜드 남자들의 노래는 뭉툭하고 거칠었지만 자꾸 듣고 싶은 소리였다.

음악을 충분히 즐겼다면 골웨이 시내에서 버스로 2시간 정도 거리에 있는 ‘모허 절벽’을 방문해 볼 만하다. 모허 절벽은 영화 ‘해리포터’를 비롯한 많은 영화와 뮤직비디오의 촬영지다. 아일랜드 최고의 ‘절경’으로 꼽힌다. 큰 바위를 거인이 주먹으로 내리쳐 쪼갠 듯한 날카로운 절벽 단면이 바다와 만난다. 섬을 향해 내달려 절벽에 부딪히면서 흰색의 파도로 부서지는 바다는 무척 매력적이다. 단, 바람이 심하니 꼭 두꺼운 외투를 챙겨가시라.

더블린·골웨이(아일랜드)=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