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선 세종사이버대 겸임교수
안영선
세종사이버대 겸임교수

“색(色)은 사람의 마음을 즉각 끌어당기는 감성적 요소입니다. 오감(五感) 중 가장 직접적인 효과가 있으며, 이는 다른 감각기관에도 영향을 줍니다.”

안영선 서울사이버대 패션비즈니스학과 겸임교수(컬러앤코 대표이사)는 10월 17일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며 컬러(색)의 효과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퍼스널컬러 분야에서 잘 알려진 컬러리스트(색채 전문가)다. 퍼스널컬러란 개인에게 어울리고 에너지를 주는 색은 무엇인지를 찾아내 매치하는 분야다. 그는 색이 가진 감성적인 힘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점점 감성이 고갈돼 가는 시대에 대한 반발로 감성을 되찾고자 하는 욕구가 늘어나면서 색에 대한 수요도 늘고 있다”고 했다. 다양한 디자인 요소 중에서 색만큼 감성을 자극하는 요소는 없다는 설명이었다.

그는 “‘국제색채위원회(International Color Authority)’는 색은 스타일이나 가격보다 우선하며 소비자가 반응을 보이는 첫 번째 요소라고 정의했다”며 “색은 형태보다 먼저 소비자 눈에 들어오고, 가장 강력한 자극을 주며, 가장 오랫동안 기억을 지배하는 요소라는 뜻”이라고 했다.


국내 컬러마케팅 성공 사례로 꼽히는 마켓컬리와 카카오. 사진 각사
국내 컬러마케팅 성공 사례로 꼽히는 마켓컬리와 카카오. 사진 각사

대학에서 무엇을 가르치나.
“컬러리스트를 양성한다. 컬러리스트는 색채 연출을 통해 기업 브랜드나 제품, 또는 개인의 가치를 높이는 일을 한다. 컬러 트렌드를 분석해 앞으로 유행할 색을 예측하기도 하고, 새로운 색을 만들어 이를 관리하는 일도 한다. 최근에는 패션·뷰티·섬유는 물론 그래픽·영상·출판 등 다양한 분야로 활동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색은 사람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나.
“색은 시각기관인 눈을 통해 인지되지만, 온도감(따뜻함과 차가움), 경연감(딱딱함과 부드러움), 강약감, 중량감 등 다양한 느낌을 전달한다. 그리고 이는 후각, 미각 등 다른 감각기관으로 연결된다. 그리고 같은 색이라도 섬세한 명도(밝음 정도), 채도(선명함 정도) 조정으로 각각 다른 연상을 하게 한다. 빨간색의 경우 밝아질수록 가볍고 부드러운 느낌을 준다. 반대로 어두워질수록 무겁고 딱딱해진다. 이런 온도감과 경연감은 기업 컬러마케팅에 널리 쓰인다.”

같은 색도 사람에 따라 다르게 느끼는데.
“그렇다. 모든 색은 긍정적인 측면과 부정적인 측면을 함께 가지고 있다. 노란색은 젊다, 상냥하다, 귀엽다, 순수하다, 희망적이다, 행복하다, 부드럽다, 천진난만하다 같은 긍정적인 느낌을 준다. 반대로 노란색을 유치해서, 미숙해 보여서, 까다롭게 보여서, 감정적이고 철부지 같은 느낌을 준다는 이유로 싫어하는 사람도 있다. 다만 기업이 컬러마케팅을 할 때는 부정적인 이미지를 각인시킬 필요는 없다. 컬러의 긍정적인 요소를 극대화해야 한다.”

기업이 색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는.
“색은 고객과 유대관계를 확장하는 효과적인 수단이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디자인·향기·스토리를 통해 고객의 정서를 자극해 단순한 제품 구매를 넘어 고객과 기업 사이에 유대관계를 형성하는 감성마케팅이 확산하고 있다. 감성마케팅이 성공하려면 인간의 오감을 자극해야 한다. 시각은 후각·청각·미각·촉각에 비해 빠르게 반응하는 특징이 있다. 기업이 긍정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만들고, 제품과 서비스를 소비자에게 인상 깊게 포지셔닝하기 위해 색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다. 컬러마케팅에 성공한 기업은 색이 ‘가장 먼저, 가장 자극적으로 전달되는 감성 요소’라는 사실을 제대로 이해하고 활용하는 곳이다.”

국내 컬러마케팅 성공 사례는.
“노란색 하면 바로 떠오르는 통신기술(IT) 기업 카카오가 있다. 카카오는 채도가 높은 노란색을 주로 사용하고 초콜릿 원료(카카오)색인 짙은 갈색을 배색했다. 이는 ‘무겁지 않게 고객에게 즐거움을 주겠다’는 기업 모토가 반영된 것이다. 카카오는 뱅크, 페이, 옐로 아이디 등 다양한 분야에 도전하고 있는데 이 역시 젊은 느낌의 노란색이 상징하는 요소다. 또 식품 새벽배송 업체 마켓컬리의 사례도 있다. 이 회사는 보라색을 사용한다. 보라색은 빨간색과 파란색을 혼합한 색으로, 대립을 하나로 통합한 지배자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 ‘최고의 품질, 최고의 배송’ 등 고급화 전략을 취한 마켓컬리는 보라색의 이런 특성을 활용한 것이다. 특히 일반적인 식품 관련 회사 로고는 식욕을 자극하는 효과가 있는 빨간색이 흔한데, 마켓컬리는 기존 시장에서 변화를 추구하겠다는 의지를 보라색을 통해 강조한 것이다. 포털 회사 네이버의 경우 친근하면서도 질리지 않는 초록색을 대표 색상으로 쓴다. 편안하면서도 믿을 수 있는 인터넷 안내자가 되겠다는 뉘앙스를 전달해, 성공했다.”

앞으로의 포부는.
“현장과 강단에서 색의 중요성을 알리는 데 많은 시간을 보냈다. 색은 미술대 출신만 잘할 수 있다거나 색채 감각은 타고난다고 생각하는 사람을 많이 접했다. 그러나 이는 편견에 불과하다. 나는 경영학과 영문학을 전공했지만, 색의 매력에 흠뻑 빠져 컬러 전문가가 됐다. 색채 시장은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 IT 등 새로운 분야로 진출할 컬러리스트를 배출하고, 그들이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선배로서 길을 닦아주고 싶다.”


안영선은 누구?

퍼스널컬러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컬러리스트(색채 전문가). 세종사이버대 패션비즈니스학과에서 색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 색이 가진 심리적인 효과에 관심이 많다. 주요 기업을 대상으로 컬러컨설팅을 진행하는 한편 색을 통해 치료하는 컬러테라피스트로도 활동하고 있다. 색채 전문 회사 컬러앤코 대표이사다. 연세대 영어영문과·경영학과 학사(복수 전공), 세종사이버대 패션비즈니스학과 학사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