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가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선보인 반타 블랙 색상의 BMW X6. 사진 BMW
BMW가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선보인 반타 블랙 색상의 BMW X6. 사진 BMW

세상에서 가장 어두운색은 무엇일까. 당연히 검은색이라는 답이 떠오르지만 더 특별한 검은색이 존재한다. 바로 ‘반타 블랙(Vanta Black)’이다. 일반적인 검은색보다 가시광선 흡수율이 높은 신물질로 만들어진 새로운 색이다. 검은색 도료의 가시광선 흡수율은 95~98%인 데 비해 ‘반타 블랙’은 99.965%에 달한다. 가시광선을 대부분 흡수하다 보니 광택이 거의 나지 않는다. 어두운 공간에서는 형체를 분간하기도 쉽지 않다.

‘반타 블랙’은 2014년 영국 기업 서레이 나노시스템스에서 발명했다. ‘반타 블랙’은 세상에 선보이자마자 상업적 잠재력을 알아본 글로벌 제조업체들로부터 많은 러브콜을 받았다. 특히 색에 민감한 완성차 업계에서 이에 주목했다. 그러나 5년 동안 이 색의 사용을 허가받은 완성차 업체는 단 한 곳도 없었다.

올해 결국 독일 완성차 업체 BMW가 콧대 높은 ‘반타 블랙’을 사용한 최초의 신차를 출시했다. BMW는 9월 12~22일(현지시각) 독일에서 개최된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반타 블랙’을 적용한 BMW X6 모델을 공개했다. ‘반타 블랙’ 발명가 벤 젠슨은 BMW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BMW X6의 크기, 독특한 모양, 전체적인 외관을 고려할 때 ‘반타 블랙’과 매우 잘 어울린다”고 밝혔다.

자동차는 대표적인 컬러마케팅 분야다. 페라리의 번쩍이는 빨간 스포츠카가 대표적인 사례다. 1984년 등장한 ‘테스타로사(Testarossa)’는 이 전통의 빨간색을 가장 잘 구현한 차종으로 꼽힌다. 이 차는 외형뿐 아니라 엔진의 헤드(head·엔진의 윗부분)까지 빨간색으로 칠해져 있어 테스타로사라는 이름이 붙었다. 테스타로사는 이탈리아어로 빨간 머리라는 뜻이다.

빨간색이 페라리를 상징하듯 BMW는 파란색을 주로 쓴다. BMW는 로고부터 파란색과 흰색으로 돼 있는데, 바이에른 주 정부 깃발의 파란색과 흰색을 차용한 것이다. 두 색깔은 바이에른주의 하늘, 주와 접해 있는 알프스의 눈을 상징한다. BMW는 ‘바이에른의 자동차 제작소(Bayerische Motoren Werke)’의 약칭이다. 특히 로고의 파란색은 파란색과 하늘색의 중간쯤으로 특유의 고급스러움을 자아낸다. BMW는 짙고 깊은 색감의 파이토닉 블루(Phytonic Blue), 지중해 블루(Mediterranean Blue), 포르티마오 블루(Portimao Blue), 스내퍼록스 블루(Snapper Rocks Blue) 등 십수 종의 파란색 차량을 선보이고 있다. 각각의 색에 고유한 의미를 부여하고 있으며 컬러 톤도 조금씩 다르다. 일례로 포르티마오는 포루투갈의 지명이며 스내퍼록스는 호주 골드코스트에 위치한 서퍼들의 천국이다. 컬러 콘셉트가 마케팅 포인트가 되는 셈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