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OLED와 삼성 QLED 간의 치열한 색 표현 전쟁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LG OLED와 삼성 QLED 간의 치열한 색 표현 전쟁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마케팅에 컬러의 개념이 도입된 것은 20세기 초반이다. 전문가들은 컬러마케팅의 시초로 1920년 미국 파커에서 검은색 만년필에서 탈피한 빨간색 만년필을 만든 사례를 꼽는다. 이 제품은 여성 고객을 중심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모았다. 이후 컬러마케팅 개념이 본격화한 계기는 1950년대 컬러TV의 등장이다. 흑백에서 컬러로 영상 매체가 진화하자 사람들이 색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기 시작한 것이다.

이는 21세기에도 현재진행형이다. 이른바 ‘색 표현 전쟁’이라고 불리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 디스플레이의 치열한 경쟁이 대표적인 사례다. 기술개발로 인해 더 섬세하게 색을 표현하는 디스플레이가 무엇인지를 두고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 삼성전자(QLED)와 LG전자(OLED)가 그 전쟁의 주인공이다.

미국의 자율 광고 심의기구인 전미광고국(NAD)은 올해 2월 LG전자를 상대로 OLED TV 광고에 ‘완벽한 컬러 구현’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 이는 삼성전자의 문제 제기에 따른 것이다. 삼성전자는 LG전자가 OLED TV 광고를 하면서 부적절한 표현(완벽한)을 썼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LG전자는 즉각 반발했다. 삼성전자가 QLED TV 광고에서 ‘완벽한 현실감’이라는 표현을 이미 사용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양사 간의 다툼은 각사가 만든 유튜브 콘텐츠를 통해 최근까지 이어지고 있다. 경쟁사 제품의 단점을 부각시키는 영상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전자·가전 업계의 컬러마케팅 경쟁이 치열하다. 디스플레이와 스마트폰 분야에서는 컬러마케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냉장고·진공청소기·공기청정기·직화오븐 등 다양한 가전제품으로 영역이 확산하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