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주얼리 브랜드 티파니의 ‘티파니 블루’ 색상 제품. 사진 티파니 02 호주 스킨케어 브랜드 이솝(Aesop)의 제품 라인. 사진 Aesop
01 주얼리 브랜드 티파니의 ‘티파니 블루’ 색상 제품. 사진 티파니
02 호주 스킨케어 브랜드 이솝(Aesop)의 제품 라인. 사진 Aesop

검은 원피스를 입은 오드리 헵번이 거리를 거닐다 창가로 다가간다. 한 손에는 커피, 다른 한 손에는 페이스트리를 들고 있다. 헵번은 창가 안쪽에 전시된 액세서리를 찬찬히 감상한다.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1961)’의 한 장면. 헵번이 바라보던 곳은 뉴욕 맨해튼 5번가의 티파니 매장으로 지금도 존재한다.

주얼리 브랜드 티파니는 2017년 이 매장 4층에 카페를 열었다. 소파·벽지·접시까지 온통 ‘티파니 블루’로 채운 매장으로, 예약해야 이용할 수 있을 정도로 인기가 많다. 티파니 블루는 티파니의 공식 색상으로 민트색과 비슷하다.

티파니는 주얼리 업계에서 가장 성공적인 컬러마케팅 사례로 꼽힌다. 티파니를 떠올리면 자연스레 특유의 민트 색상이 연상되기 때문이다. 이 색상의 반지 박스는 프로포즈의 상징으로 여겨질 정도다. 티파니는 1800년대부터 이 색상을 카탈로그나 제품 디자인에 이용했다. 당시 영국에서 이 색상의 터키석을 신부에게 선물했던 것에서 착안했다. 티파니 블루라는 용어가 정착된 것은 1998년 이 색상을 공식 상표로 등록하면서부터였다. 2001년에는 컬러브랜드 연구기업 팬톤에 색상 코드를 정식 등록했다.

주얼리뿐만 아니라 화장품 업계에서도 패키지 색상이 중요한 마케팅 요소로 떠오르고 있다. VDL은 2015년부터 팬톤과 정식 협약을 하고 매년 신제품 라인을 출시하고 있다. 팬톤이 매년 선정하는 ‘올해의 컬러’로 화장품 패키지를 만들어 판매하는 것이다. 올해 VDL은 2019년의 색상인 리빙 코랄을 아이섀도·립스틱·파운데이션 등 총 9종의 제품 패키지에 입혔다. 이 중 대표 제품 ‘VDL 엑스퍼트 컬러 아이북 6.4’는 출시 2주 만에 완판됐다.

유튜버들 사이에선 매년 이 신제품 라인을 리뷰하는 것이 관행이 됐다. 유튜브에 ‘VDL×팬톤’을 검색하면 조회 수 3만6000회의 ‘2019 VDL×팬톤 #리빙 코랄 언박싱 & 메이크업’, 조회수 1만9000회의 ‘VDL×팬톤 리빙 코랄 리뷰! 원래 코랄 안 좋아해요’ 영상 등이 나온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