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각각의 컬러(색)가 소재 특성과 제대로 결합해야 소비자를 매혹할 수 있습니다.”

이호정(43) 브랜드 마케터는 10월 16일 오후 서울 방배동 사무실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며 이같이 말했다. 색은 매우 섬세한 분야인 만큼 소재의 특성까지 고려해야 마케팅 효과가 크다는 것이다. 그는 “이미지로 소통하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시대가 활짝 열렸고, 감성의 언어인 색을 이해하고 잘 다룰 수 있는 기업이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빨간색 하나에 집중하고 세심하게 관리해 세계 최고의 브랜드를 구축한 코카콜라가 대표적인 컬러마케팅 성공사례라고 소개했다. 또 역발상을 통해 성공을 거둔 커피전문점 블루보틀과 패션회사 폴스미스의 사례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어떻게 색에 관심을 가지게 됐나.
“외국 기업에서 브랜드 마케팅을 담당하다 새로운 분야에 대해 공부하고 싶어 10년 전 색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됐다. 일본 도쿄상공회의소가 발급하는 색채전문가(컬러코디네이터) 자격증을 취득하고, 영국 런던 예술대에서 인테리어 디자인을 전공했다. 기업 브랜드나 제품 마케팅에서 디자인 경쟁력을 가지지 못하면 살아남기 어렵다. 그리고 디자인 분야에서 색의 역할은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 기업은 색이 주는 심리적인 효과를 마케팅에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