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시아 세인트 클레어의 책 ‘컬러의 말: 모든 색에는 이름이 있다(원제 The Secret Lives of Colour)’. 사진 아마존
카시아 세인트 클레어의 책 ‘컬러의 말: 모든 색에는 이름이 있다(원제 The Secret Lives of Colour)’. 사진 아마존

“컬러(색)는 사람을 매혹시킵니다. 그러기에 기업에 중요하죠. 마케팅에서 사람을 매혹시키는 것보다 중요한 가치가 있을까요?”

영국의 색·섬유 전문가이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카시아 세인트 클레어는 10월 16일 ‘이코노미조선’과 이메일 인터뷰에서 ‘왜 기업이 색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색을 활용하는 것은 감정에 접근하는 방법”이라면서 “기업이 새로운 제품·브랜드를 내놓을 때, 색을 잘 활용하면 고객이 시간과 돈을 투자하는 것을 기분 좋게 느끼도록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의 첫 책인 ‘컬러의 말: 모든 색에는 이름이 있다’는 한국을 비롯한 세계 12개국에서 출판됐다. 그가 인테리어 전문지 ‘엘르 데커레이션’에 3년간 기고했던 ‘색상 칼럼’의 주제로 선정했던 대표색 75가지에 대한 글을 엮은 것이다. 그는 이 책에서 특정 색에 얽힌 역사와 이야기를 읽기 쉽게 썼다. ‘타임’ ‘엘르’ ‘가디언’ 등 유력 매체로부터 ‘우아한 책’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에게 기업이 색을 활용해 어떤 효과를 누릴 수 있는지 들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