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안정은(27) 전 롯데호텔 마케터, 뉴발란스, 아식스, 지프, 폴크스바겐 모델 / 김나현(25) ‘카페 소품 이야기 2호점’ 사장 / 류석(32) 연세대 전기전자공학과 유비쿼터스 네트워크 연구실 박사과정 / 이진이(25)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 강사, 뉴발란스 러닝 코치, 전 서울시체육회 경영기획부 주임
(왼쪽부터) 안정은(27) 전 롯데호텔 마케터, 뉴발란스, 아식스, 지프, 폴크스바겐 모델
김나현(25) ‘카페 소품 이야기 2호점’ 사장
류석(32) 연세대 전기전자공학과 유비쿼터스 네트워크 연구실 박사과정
이진이(25)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 강사, 뉴발란스 러닝 코치, 전 서울시체육회 경영기획부 주임

‘300’.

네 명의 20·30 청년들이 마라톤 대회에 출전한 총횟수다. 10월 18일 ‘이코노미조선’ 사무실에서 만난 안정은(27), 류석(32), 이진이(25), 김나현(25)씨의 이야기다. 이들이 대회에 처음 출전한 시기는 2013~2016년. 짧은 기간에 각자 평균 75회가량 대회에 나간 셈이다.

달리기를 좋아하는 젊은 세대라면 이들을 모를 수 없다. 대회 출전뿐만 아니라 마라톤 관련 행사나 이벤트를 기획하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동도 적극적이기 때문이다. 이들의 인스타그램 팔로어는 최소 2000여 명에서 최대 6만여 명. 홀로 또는 여럿이 달리는 모습을 SNS에 올린다. 덕분에 러닝계의 연예인, ‘런예인’이라는 호칭도 얻었다.

안정은씨는 스스로를 러닝 전도사라 부른다. 지난해 10월 달리기 이벤트를 기획하는 1인 회사 ‘런더풀’을 차렸다. 100일간 러닝 크루즈 여행도 기획하는가 하면 달리기를 예찬하는 칼럼과 책을 쓴다.

현재는 서울을 달리는 100인의 일반인 러너와 그들이 자주 찾는 코스를 인근 관광지나 맛집과 엮어 소개하는 책 ‘서울 마라톤’을 집필하고 있다.

류석씨는 ‘찍터벌’로 활동하고 있다. 찍터벌은 ‘찍기’와 ‘인터벌(속도를 높였다가 낮추기를 반복하는 훈련 방식)’의 합성어로 마라톤 대회나 훈련에서 속도를 조절하면서 다른 참가자를 찍어주는 사람을 일컫는다. 그는 마라톤 대회에서 먼저 완주하고 다시 대회장으로 돌아가 뛰고 있는 러너들을 찍는다. 이후 사진 링크를 전달하면서 응원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진이씨는 전문 육상 선수로 뛰다가 현재 뉴발란스에서 러닝 코치를 하고 있다. 매주 열리는 뉴발란스의 러닝 세션을 기획하고 달리기 정보를 공유하는 유튜브 채널 ‘지니코치’를 운영하기도 한다.

김나현씨는 마라톤뿐만 아니라 트레일러닝(포장된 아스팔트나 트랙이 아닌 자연 속을 달리는 것), 철인3종까지 섭렵했다. 트라이애슬론 전문 브랜드 2XU 훈련팀에서도 활동했다. 현재는 여성 러닝·철인3종 크루 ‘필레이디’에서 활동한다.

젊은 세대는 왜 뛰기 시작했을까. 중장년 남성 중심이던 마라톤 대회가 젊은 세대로 가득 찬 이유는 무엇일까. 이들의 경험이 곧 젊은 세대의 러닝 열풍을 그대로 보여 준다고 생각했다. 젊은 세대가 달리는 이유를 이들에게 물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박채원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