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소영 총 100여 개 대회 출전, 풀코스 13회, 브룩스 러닝 모델, 2019 샤워런 러닝 모델, 청년 아시아 투어 마라톤 서울 공식 앰배서더, 게토레이 앰배서더
임소영
총 100여 개 대회 출전, 풀코스 13회, 브룩스 러닝 모델, 2019 샤워런 러닝 모델, 청년 아시아 투어 마라톤 서울 공식 앰배서더, 게토레이 앰배서더

“지금 시각은 새벽 3시입니다. 지금 곧 출발합니다. 1분도 안 남았어요.”

러닝 트레이너 임소영(27)씨가 어스름한 어둠 속에서 손목시계를 확인한다. 새벽 3시 출발을 알리는 나팔소리와 함께 수백 명의 사람이 뛰어나간다. 2019 유나이티드 괌 마라톤의 현장이다. 임씨도 카메라를 들고 남자친구와 함께 대회에 출전했다. 그렇게 42.195㎞ 풀코스를 완주했다. ‘런소영’ 계정에 올라온 10분짜리 영상의 한 장면이다.

임씨의 괌 마라톤 대회 영상에는 달리는 모습뿐만 아니라 괌의 해변을 돌아다니면서 휴양하는 모습이 같이 나온다. 이렇게 마라톤 대회와 여행을 병행하는 활동을 ‘런트립(run trip)’이라 부른다.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여러 사람이 모여 런트립을 떠나는 것이 일종의 유행이 됐다.

임씨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이름을 알린 ‘런예인’이다. 런예인은 ‘달리다(run)’과 ‘연예인’의 합성어로 SNS에서 유명한 러너를 뜻하는 말이다. 임씨의 인스타그램 팔로어는 10만 명에 달한다. 그의 계정에는 유럽 또는 휴양지에서 찍은 사진으로 가득하다. 옷차림은 언제나 러닝복이다. 게시물마다 ‘좋아요’가 평균 1500개씩 달린다.

최근 그는 유튜브 활동도 시작했다. 현재까지 올라온 런트립 영상은 총 9개. 여행지에서 달리는 모습이 색다른지 댓글은 대부분 ‘부럽다’ ‘나도 뛰고 싶다’는 반응이다. 젊은 러너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는 그는 과거 수영과 피트니스 강사로 근무했다. 불과 5년 전 마라톤 대회에 첫 출전한 이후 직종을 프리랜서 러닝 트레이너로 전환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박채원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