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인 러닝 크루 ‘크루고스트’ 크루원들이 대열을 이뤄 동작역 앞 공터에서 뛰고 있다. 사진 박채원 인턴기자
사회인 러닝 크루 ‘크루고스트’ 크루원들이 대열을 이뤄 동작역 앞 공터에서 뛰고 있다. 사진 박채원 인턴기자

“네 줄로 맞춰 조깅하겠습니다!”

한 남성의 말에 100여 명의 사람이 일제히 대열을 만들어 공터를 돌기 시작했다. 10월 21일 저녁 8시, 동작역 5번 출구 앞의 모습이었다. 반팔 운동복 차림의 20대와 30대가 대부분이었다. 해가 저문 어둑어둑한 밤, 가로등 불빛을 받으며 달리는 ‘달밤의 마라톤’이 펼쳐졌다.

올해 3주년을 맞이한 러닝 크루인 ‘크루고스트’는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 저녁 여의도, 노들섬, 선유도공원 등 달리기 좋은 곳에 모인다. 러닝 크루는 달리기를 연습하는 사람들의 자발적인 모임을 의미한다.

크루고스트는 학교를 졸업한 대상 러닝 크루 중 규모가 가장 크다. 6개월 동안 크루고스트 러닝 세션에 나온 사람은 약 7000명으로 국내 최대다. 세션마다 100여 명의 크루원(러닝 크루에 참가한 사람)이 나와서 달린다.

이날 모인 크루원들은 400m 조깅과 준비운동을 마친 이후 한강변을 50분 동안 달렸다. 달리기 그룹은 실력(달리기 속도)에 따라 7개로 나뉘었다. 한강의 밤바람을 맞은 이후 다시 동작역 집결지로 돌아온 이들은 스태프로부터 간식인 바나나를 받고 세션을 마무리했다. 세션 종료 후엔 크루원들끼리 이야기를 나누거나 사진을 찍었다. 달리기 동호회의 필참 코스인 뒤풀이는 없었다.

중장년 세대의 취미활동이었던 달리기가 젊은 세대로 확산하고 있다. 젊은 세대 달리기 트렌드의 특징은 거의 완전한 자율, 부담감 제로(0)다. 크루고스트의 의미가 이를 잘 보여준다. 크루고스트의 뜻은 ‘유령(ghost)처럼 모였다가 사라지는 모임’이다. 누구나 달리고 싶을 때 달리고 흩어지고 싶을 때 흩어진다. 크루고스트에 세 번째 참가한 장영일(26)씨는 “참여에 대한 부담을 주지 않기 때문에, 소극적인 성격의 사람들도 다른 사람 눈치 보지 않고 쉽게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참여 방법도 색다르다. 크루고스트의 경우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앱)이 있다. 크루고스트 앱에 ‘러닝 세션 모집’ 알림이 뜨면 온라인으로 신청 가능하다. 참가비는 무료. 신청이 순식간에 끝나서 티켓팅하듯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 ‘크루고스트’ 앱은 지금까지 약 1만4000명이 다운로드받았다.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계정에 메시지, 온라인 구글 설문조사, 인스타그램 메시지로 신청 가능한 크루도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채원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