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란드 극지방에서 열리는 ‘폴라서클 마라톤’ 참가자들이 얼음으로 덮인 땅을 달리고 있다. 사진 알바트로스 어드벤처 마라톤
그린란드 극지방에서 열리는 ‘폴라서클 마라톤’ 참가자들이 얼음으로 덮인 땅을 달리고 있다. 사진 알바트로스 어드벤처 마라톤

직장인 신준석(32)씨는 3월 10일 ‘여의도 한강 릴레이 마라톤’에 참가했다. 올해 4회째를 맞은 이 마라톤은 7명으로 구성된 팀이 풀코스(42.195㎞)를 7개 구간으로 나눠 달리는 행사다. 이 마라톤은 참가자들이 다양한 의상을 입고 뛰는 행사로 유명하다. 올해도 군복이나 교복, 한복을 입거나 ‘파워레인저(일본 도에이의 모험극 시리즈를 미국 20세기폭스가 리메이크한 작품)’ 등 애니메이션 캐릭터 의상을 입고 마라톤에 나온 사람도 있었다.

달리기 행사 전문기획업체 ‘굿러너컴퍼니’가 주최한 이 행사는 인터넷으로 150팀의 참가 등록(선착순)을 받았는데 참가 등록을 받기 시작한 지 15분 만에 신청이 마감됐을 정도로 젊은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신씨는 일본 애니메이션 ‘드래곤볼’에 나오는 피콜로 복장을 하고 마라톤에 참가했다. 신씨는 “3년 전부터 마라톤에 참가해왔지만 이런 이색 마라톤은 처음 뛰어봤다”며 “일반 마라톤이 더 빠른 기록을 얻기 위해 뛰는 데 반해 여의도 한강 릴레이 마라톤은 좀 더 경기 자체를 즐기면서 재밌게 뛸 수 있어서 좋았다”고 했다.

이 마라톤이 큰 인기를 끄는 이유는 젊은 세대의 특징인 ‘쇼잉(남에게 보이고 싶어 하는 심리적 욕구)’을 잘 충족시키는 대회이기 때문이다. 마라톤 코스 옆으로 ‘허세존’이라는 이름의 지역(500m)을 정해 마라톤 참가자들을 응원할 수 있도록 했는데 이곳에서 각종 독특한 의상을 입은 응원자와 참가자들은 함께 사진을 찍어 인스타그램 등 SNS에 올렸다.

인스타그램에 이 마라톤으로 해시태그된 사진이 1071개(10월 24일 기준)에 달한다. 주최사인 굿러너컴퍼니는 독특하고 재미있는 의상을 입은 참가자와 응원자를 뽑아 시상하기도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