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룩스 런업 프로그램에 참가한 러너들. 사진 삼성물산
브룩스 런업 프로그램에 참가한 러너들. 사진 삼성물산

스포츠 브랜드는 국내 러닝 문화의 발전에 투자하는 핵심 축이다. 러닝 대회를 후원하는 차원을 넘어 브랜드 이름을 걸고 직접 주최하고 있다. 스포츠 스타나 연예인으로 한정됐던 홍보 대상도 일반인 러너로 확대했다.

러닝 문화의 중심인 20·30세대가 러닝 경험을 통해 브랜드에 대한 긍정적인 인상을 가지도록 하는 장기적인 마케팅 전략이다. 김현호 패션칼럼니스트는 “스포츠 브랜드 입장에서 유명인과의 계약 비용보다 일반인의 훈련 과정을 지원해주는 것이 훨씬 저렴하다”면서 “게다가 훈련 과정에서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도 높아지고, 이들이 자발적으로 브랜드를 홍보하기 때문에 비용 대비 효과가 매우 좋은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뉴발란스는 2011년부터 ‘뉴발란스 런온서울’이라는 러닝 대회를 운영한다. 20·30세대가 주로 사용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에 ‘런온서울’을 검색하면 1만8300여 개의 게시 글이 나온다. 달리기 대회 참가자들이 대회에 출전한 자신의 사진과 완주 기록을 공유한 기록이다.

9월 29일 열린 런온서울에 참가했던 직장인 김영균(33)씨는 “러닝을 하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가 풀리기는 하지만, 사실은 그보다도 러닝 대회 사진을 올리면 주변에서 ‘대단하다’ ‘멋지다’는 반응을 해줘서 좋다”면서 “최신 유행에 민감한 사람이라는 인상을 줄 수 있어 참가 후 꼭 ‘인증샷’을 남긴다”라고 말했다.

뉴발란스가 런온서울을 통해 추구하는 것은 이제 막 달리기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참가자들에게 성취감을 주는 것이다. 이를 위해 대회 참가자들이 달리는 경로에는 이들의 달리기를 응원하는 ‘치어 존(cheer zone)’이 있어 완주를 격려한다. 결승점 직전에는 주최 측 관계자들이 길게 늘어선 ‘하이파이브 존’이 있다. 결승점으로 들어오는 참가자들과 손뼉을 마주쳐 준다.

결승점까지 완주한 참가자에게는 완주 메달을 걸어준다. 완주 후 주는 간식과 뉴발란스 기념품은 덤이다. 뉴발란스 관계자는 “소비자에게 러닝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심어주고, 장기적으로는 브랜드를 경험시키는 중요한 투자 활동”이라면서 “런온서울을 통해 20·30세대에게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