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주백 제일모직 (현 삼성물산 패션부문) 남성복 갤럭시 MD, 엠비오 팀장, 삼성물산 패션부문 전략기획담당 기획팀장 / 사진 이민아 기자
송주백
제일모직 (현 삼성물산 패션부문) 남성복 갤럭시 MD, 엠비오 팀장, 삼성물산 패션부문 전략기획담당 기획팀장 / 사진 이민아 기자

작년 9월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미국의 러닝 전문 브랜드 ‘브룩스’를 국내에 수입·유통한다고 발표했다. 1914년 출범한 브룩스는 2006년 워런 버핏의 버크셔 해서웨이에 인수돼 ‘워런 버핏 운동화’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한국 내 인지도는 낮지만, 미국 내 러닝 용품 편집숍에서는 시장 점유율이 약 30%쯤 된다. 삼성물산은 브룩스 러닝화를 수입하고, 라이선스 계약을 한 의류는 아시아 사람 체격에 맞춰 제작한다.

삼성물산이 브룩스를 들여온 이유는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른 밀레니얼 세대를 공략하기 위해서다. 밀레니얼 세대에 러닝 열풍이 불면서, 스포츠 브랜드들이 앞다퉈 러너들을 사로잡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작년 9월 첫 매장을 낸 브룩스는 국내 스포츠 의류 시장의 후발 주자다. 브룩스는 일반인 러너를 아낌없이 지원하는 방식으로 선발 주자들의 틈새를 조금씩 파고들며 성장하고 있다. 작년에 매장이 1곳에 불과했던 브룩스는 1년이 지난 지금 매장을 10곳으로 확대했다. 월 매출은 작년보다 175배 성장했다.

광고 모델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이름을 알린 ‘런예인’인 ‘런소영’을 기용한 적은 있지만, 유명 연예인을 쓴 적은 없다. 런예인은 ‘달리다(run)’와 ‘연예인’을 합친 말로, SNS에서 유명한 러너를 의미한다. 일반인 러너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러닝 수업인 ‘브룩스 런업’ 프로그램은 마케팅의 중심축이다. 밀레니얼 세대가 주 이용층인 SNS 인스타그램에 브룩스 런업 수료자들을 의미하는 ‘브룩이’를 검색하면 1000여 건의 게시 글이 나온다. 러너들이 자발적으로 브랜드 홍보 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기세를 이어 브룩스는 10월 27일 열린 국내 3대 마라톤 가운데 하나인 ‘조선일보 춘천마라톤’의 공식 스폰서가 됐다.

브룩스를 지휘하는 송주백 삼성물산 패션부문 BROOKS팀장을 10월 24일 서울 강남구에 있는 브룩스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만났다. 날씬한 체형의 송 팀장은 상·하의를 브룩스 의류로 갖춰 입고 있었다. 그는 “밀레니얼 세대에 섞여 러닝하기 시작했다”면서 “러너가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을 알기 위해서는 러닝 문화를 온 몸으로 부딪쳐봐야 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활기찬 그를 보며 ‘올해 46세인 송 팀장이 30대 후반 정도로 젊어 보이는 비결은 러닝일까’라고 생각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