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주 뉴욕·도쿄 마라톤 등 총 100여 개 대회 출전, 풀코스 10회, 2018 제주국제트레일러닝대회 100㎞ 2위, 2019 서울국제트레일러닝대회 100㎞ 3위, 영국 노팅엄 트렌트대 패션디자인과 석사
이윤주
뉴욕·도쿄 마라톤 등 총 100여 개 대회 출전, 풀코스 10회, 2018 제주국제트레일러닝대회 100㎞ 2위, 2019 서울국제트레일러닝대회 100㎞ 3위, 영국 노팅엄 트렌트대 패션디자인과 석사

서른두 살이던 2014년 4월 어느 저녁, 회사에서 받은 극심한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한강을 따라 뛰었다. 한 번도 쉬지 않고 6㎞를 달렸다. 나는 그때까지 헬스장 러닝 머신 밖에선 달려본 적이 없는 평범한 직장인이었다. 대학 때는 패션을 전공했기에 언제나 하이힐을 신었다. 그 때문에 지각할지언정 뛴 적이 없었다. 하지만 한강을 따라 처음 뛰던 그날, 나는 머릿속으로 다음에는 어디를 달릴지 생각하고 있었다.

그것이 계기가 돼 러닝 크루와 클럽에 가입했고 서울의 다양한 달리기 코스를 따라 뛰었다. 크루들과 함께 달릴 때는 그것만의 즐거움이 있었고, 혼자 달릴 때는 사색하는 맛을 느끼며 러닝의 매력에 점차 빠져들었다. 달리는 것 자체가 좋아 틈이 날 때마다 한강변과 서울 둘레길을 달렸다.

매주 전국에서 열리는 마라톤 대회와 트레일러닝도 찾아다녔다. 달리기를 시작한 2014년 가을, 마라톤 풀코스와 100㎞ 트레일러닝을 완주했다.

우연히 시작한 달리기는 1년 만에 창업으로 이어졌다. 코스를 완주한 이후 받아든 비닐 봉지는 창업을 결심하게 한 요소 중 하나다. 대부분의 마라톤 대회 주최 측은 결승선을 통과한 참가자들에게 완주 기념 메달, 물, 바나나 등을 담은 비닐 봉지를 건넨다. 비닐 봉지에 담긴 메달이라니. 힘겹게 결승선을 통과한 러너를 배려하지 못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직접 마라톤 대회, 트레일러닝에 참여하면서 느낀 아쉬움을 보완하는 대회를 기획해보자는 마음이 생겼다. 그렇게 달리기 대회를 기획·주관하는 ‘굿러너컴퍼니’를 2015년 설립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윤주 굿러너컴퍼니 대표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