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주성 대한육상연맹 마케팅위원회 부위원장, 조선비즈 뉴비즈본부장, 달리기 칼럼니스트, 전 (주)런너스클럽 대표이사,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정책보좌관, 요슈카 피셔의 ‘나는 달린다’ 번역
선주성
대한육상연맹 마케팅위원회 부위원장, 조선비즈 뉴비즈본부장, 달리기 칼럼니스트, 전 (주)런너스클럽 대표이사,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정책보좌관, 요슈카 피셔의 ‘나는 달린다’ 번역

달리기가 일상의 습관이 된 지 거의 30년이 되어 간다. 스물일곱 살이던 1991년 5월, 우연히 나는 달리기 매력을 느끼게 됐다. 늦은 나이에 공군장교 후보생으로 입대해 기초군사훈련을 받을 때였다. 바로 머리 위로 떨어지는 5월의 태양은 뜨거웠다. 전투모와 전투복, 전투화를 착용하고 소총을 앞에 들고 50바퀴를 목표로 커다란 훈련장을 돌 때였다. 20바퀴는 더 돌았을 무렵 얼굴은 땀과 먼지로 범벅이 됐다. 앞선 동료의 전투복 등판은 땀이 말라 소금기로 기하학적 지도를 그리고 있었다.

그런데 나는 내 몸이 점점 가벼워지는 것을 느꼈다. 다리는 일정한 리듬을 타고 저절로 움직였다. 나는 점점 몰입의 쾌감을 느끼며 시간을 잊고 있었다. 그리고 어느 순간 50바퀴를 다 돌았다. 나는 한참 세월이 지난 후 그것이 소위 ‘러너스하이(runner’s high)’라고 하는 ‘몰입이 주는 달리기 쾌감’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군대 근무지에 배치돼서도 거의 매일 아침 혼자서 달리기를 했다. 주말에는 장거리를 달리며 훈련 때 느꼈던 그 쾌감을 맛봤다. 그러다 제대하고 취직한 첫해인 1995년 10월, 조선일보 춘천마라톤 풀코스를 완주했다. 3시간 57분. 마라톤 완주는 나에게 새로운 세상을 열어줬다. 세상이 달라보였다. 그리고 무엇이 행복인지 알게 됐다. 이후 지금까지 마라톤 풀코스를 80여 회 완주했다. 춘천마라톤은 20회 완주했다. 뉴욕 마라톤, 보스턴 마라톤, 베를린 마라톤 등 해외 마라톤도 달려봤다.

달리기를 시작한 지 28년, 마라톤 첫 완주 후 24년이 지난 지금도 나는 달리기를 즐기고 있다. 중간에 가벼운 부상을 경험한 적은 있지만 크게 아프거나 부상 없이 달리기를 내 삶의 행복 습관으로 실천하고 있다.

어떻게 하면 부상 없이 오랫동안 달리기를 지속할 수 있을까? 건강과 행복을 위해 달리기를 일상 습관으로, 평생의 동반자로 만들 수 있을까? 나의 경험과 과학을 근거로 달리기의 즐거움과 지속하는 요령, 마음가짐을 소개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선주성 대한육상연맹 마케팅위원회 부위원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