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학은 FA제도를 도입하는 데 기여했다. 사진은 내년 FA 자격을 갖추게 되는 미국 LA 다저스의 류현진 선수. 사진 연합뉴스
경제학은 FA제도를 도입하는 데 기여했다. 사진은 내년 FA 자격을 갖추게 되는 미국 LA 다저스의 류현진 선수. 사진 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 다저스·32)이 내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다. 미국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com의 LA 다저스 담당 켄 거닉 기자는 10월 30일(현지시각) 독자와 질의응답 코너에 “류현진이 5년간 1억달러(약 1163억원) 이상의 계약을 원한다면 LA 다저스에 남지 않을 것이다”라며 “홈 팀 디스카운트는 없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홈 팀 디스카운트란 원소속 팀과 재계약을 위해 선수가 자발적으로 몸값을 낮추는 것을 뜻한다.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에 등판해 182.2이닝을 소화하고 14승 5패를 거뒀다. 탈삼진은 163개에 불과했지만 평균자책점은 2.32로 메이저리그 전체 1위다. 어깨 부상이라는 약점에도 최고의 성적을 내며 의구심을 해소했다. 내년에 만 33세이지만 ‘FA 대박’을 노리기에 충분한 조건을 갖췄다는 평가가 나온다.

류현진이 대박을 노릴 수 있는 건 경제학의 힘이기도 하다. FA제도 탄생 배경이 스포노믹스(스포츠와 경제학의 합성어)의 출발과 함께하기 때문이다. 사이먼 로텐버그(1916~2004) 미국 시카고대 경제학과 교수는 1956년 ‘정치경제학저널(JPE)’에 ‘야구 선수의 노동시장(The baseball players’s labor market)’이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이 논문은 스포노믹스의 시초로 꼽힌다. 로텐버그 교수는 이 논문에서 프로야구 구단주를 수요독점자(monopsony)라는 경제 용어로 지칭했다. 구단주가 일방적으로 독점적 지위를 누린다는 뜻이다.

1956년 당시에는 메이저리그에 FA제도가 없었다. 당시 선수들은 계약서상 ‘보류조항’에 묶여 오직 한 구단과만 계약했다. ‘보류조항’은 1879년 메이저리그에 도입됐다. 비시즌 일정 기간 내에 계약에 합의하지 못하면 구단은 전년도와 같은 조건으로 1년 계약을 갱신할 권리를 가진다는 내용이다. 이 권리는 다음 연도, 그다음 연도에도 계속된다. 이 조항으로 구단은 선수에 대한 영구독점계약교섭권(보류권)을 갖게 됐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