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가운데)이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남자 농구에서 금메달을 딴 후 어깨에 성조기를 걸친 상태로 시상대에 오르고 있다. 사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가운데)이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남자 농구에서 금메달을 딴 후 어깨에 성조기를 걸친 상태로 시상대에 오르고 있다. 사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남자 농구 금메달을 딴 미국 국가대표팀 선수들은 성조기를 어깨에 걸치고 시상식에 등장했다. 당시 미국은 1988년 서울 올림픽 준결승전에서 소련에 패한 수모를 갚기 위해 마이클 조던, 래리 버드, 매직 존슨, 찰스 바클리 등 당대 최고 선수로 ‘드림팀’을 꾸려 바르셀로나 올림픽에 참가했다. 많은 미국인이 여덟 경기 내내 작전 타임조차 부르지 않고 가뿐히 정상을 차지한 드림팀의 실력에 한 차례 감탄하고, 미 프로농구(NBA) 스타들이 성조기를 품고 시상대에 오르는 장면에 또 한 번 감동했다.

그런데 이 아름다운 애국 드라마 뒤에는 사실 나이키와 리복의 숨 막히는 ‘돈의 전쟁’이 숨어 있었다. 바르셀로나 올림픽 때 미국 농구 국가대표팀의 공식 스폰서는 리복이었다. 따라서 드림팀 선수들은 리복 로고가 새겨진 의상을 입고 시상식에 나서야 했다. 문제는 조던 등 일부 선수가 나이키와 후원 계약을 한 상태였다는 점이다. 나이키는 후원 선수의 경쟁사 제품 착용을 금지했다. 선수들은 고심 끝에 성조기로 리복 로고를 가리고 메달을 받는 데 합의했다.

이처럼 NBA도 NFL(미 프로풋볼리그)·MLB(미 프로야구)와 마찬가지로 거의 모든 부분에서 자본의 지배를 받는다. 스포츠 브랜드는 인기 선수를 앞세운 상품을 출시해 수익을 내고, 선수는 스폰서의 든든한 지원 덕에 막대한 부를 쌓는다. 구단은 경기장 첨단화와 명칭권 판매 등으로 흑자 달성에 사활을 걸고, NBA 사무국 역시 각 팀의 경기력을 높여 관중 유입을 유도하는 동시에 중계권·광고·기념품 등을 팔아 매출을 올린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준범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