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정규시즌 개막전이 9월 5일 시카고 솔저필드에서 열렸다. 그린베이 패커스는 숙적 시카고 베어스를 10 대 3으로 꺾었다. NFL을 구성하는 양대 콘퍼런스인 아메리칸풋볼콘퍼런스(AFC)와 내셔널풋볼콘퍼런스(NFC)에 속한 32개 팀이 각각 16경기를 치른다. 양 콘퍼런스 우승팀은 2월 첫 번째주 일요일 수퍼볼에서 최종 우승팀을 가린다. 사진 연합·EPA
올해 정규시즌 개막전이 9월 5일 시카고 솔저필드에서 열렸다. 그린베이 패커스는 숙적 시카고 베어스를 10 대 3으로 꺾었다. NFL을 구성하는 양대 콘퍼런스인 아메리칸풋볼콘퍼런스(AFC)와 내셔널풋볼콘퍼런스(NFC)에 속한 32개 팀이 각각 16경기를 치른다. 양 콘퍼런스 우승팀은 2월 첫 번째주 일요일 수퍼볼에서 최종 우승팀을 가린다. 사진 연합·EPA

세계 스포츠 리그에서 ‘스포츠 천국’ 미국의 영향력은 막강하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올해 초 발간한 ‘2017스포츠산업백서’에 따르면 1조3000억달러에 달하는 세계 스포츠 산업에서 미국 스포츠 산업 규모는 5199억달러로 절반에 가까운 비중을 차지했다.

이렇게 거대한 미국 스포츠 산업을 이끄는 리그 중에서도 가장 인기 있는 것이 NFL(미 프로풋볼리그)이다. 영국 럭비에서 변형돼 미국식으로 발전한 스포츠인 탓에 한국을 비롯한 해외엔 생소한 리그지만, 미국에서만큼은 최고로 군림하고 있다. 4대 리그로 함께 꼽히는 MLB(미 프로야구리그), NBA(미 프로농구리그), NHL(북미 아이스하키리그)을 제치고 미국인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는다.

실제로 ‘포브스’가 매년 발표하는 세계 스포츠 구단 평가를 보면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구단 1위는 NFL의 댈러스 카우보이스(50억달러)가 꼽혔다. 2위인 MLB의 뉴욕 양키스(46억달러), 3위인 유럽 축구 구단 레알 마드리드(42억4000만달러)를 크게 앞질렀다. 같은 조사에서 ‘포브스’는 상위 50개 스포츠 구단도 꼽았는데, 그중 NFL 구단은 무려 26개였다. NFL 구단이 총 32개인 것을 고려하면 대부분이 세계적으로 가치 있는 구단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송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