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경기 중에 나이키 로고가 박힌 옷을 입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경기 중에 나이키 로고가 박힌 옷을 입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영미!”

2018년 2월 개최된 ‘평창동계올림픽’의 주인공은 여성 컬링팀이었다. 컬링팀은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로 은메달을 따면서 비인기 종목의 서러움을 단번에 떨쳐냈다. 컬링팀이 활약하면서 스포츠 브랜드 휠라도 관심을 받았다.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2012년부터 컬링팀을 후원해왔다는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휠라는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약 700억원의 광고 효과를 봤다.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때는 입장하는 선수들이 사진을 찍을 때마다 삼성 로고가 전 세계에 중계됐다. 삼성전자가 참가 선수 전원에게 제공한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 올림픽 에디션’ 뒷면에 적힌 삼성 로고가 카메라에 잡힌 것. 이를 위해 삼성은 1998년 나가노동계올림픽 때부터 연간 1000억원 이상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후원하고 공식후원기업을 뜻하는 ‘올림픽 파트너(The Olympic Partner)’ 자격을 얻었다. 올림픽 파트너는 세계에서 10곳의 기업만 얻을 수 있다. 국내 기업 중에서는 삼성이 유일하다.

삼성은 영국프리미어리그(EPL)를 대표하는 축구팀 첼시 FC의 스폰서로 활동한 적도 있다. 삼성은 2005년부터 10년 동안 첼시를 후원하면서 유럽 내 브랜드 인지도를 높였다. 그 결과 스마트폰과 TV, 냉장고 등의 판매 및 점유율 확대에 도움을 받았다.

기업이 올림픽, 월드컵 등 스포츠 이벤트를 후원하는 것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기업은 경기를 위해 한자리에 모이는 스포츠 스타들의 상품 가치에 투자해왔다. 선수들이 입는 유니폼과 신발, 그들이 뛰는 경기장 주변 광고판에 자사 로고가 노출되는 것만으로도 기업 브랜드 가치가 높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의 브랜드 가치는 2000년 52억달러(약 6조1000억원)에서 2019년 913억달러(약 107조원)로 17배 이상 증가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