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중국 야구 선수가 한국프로야구(KBO) 리그에서 많이 뛴다면, 중국 CCTV 채널에서 국내 야구 경기가 중계될 수 있고, 한국은 중계권료를 벌 수 있을 것 입니다.”

정희윤 스포츠코리아 연구소장은 10월 29일 오전 서울 연희동 ‘노사이드랩’에서 ‘이코노미조선’과 인터뷰하며 이렇게 말했다. 노사이드랩은 그의 작업실 명칭이다. 럭비 용어인 노사이드(no side)는 시합 중 경쟁 상대인 양 팀이 경기 이후 서로 편 가름 없이 친구가 된다는 의미다.

정 소장은 KBO리그 규모의 성장을 위해 과감한 제도 개선을 통한 해외 시장 공략이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야구팬이 LA 다저스의 류현진 선수를 보기 위해 메이저리그 경기를 챙겨보듯이 중국 야구선수가 한국에서 활약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다면 중국 야구팬도 자국 선수의 해외 리그 활약에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1983년부터 OB 베어스(현 두산 베어스)의 프론트(선수단을 지원하는 사무 조직)에서 15년간 근무하며 프로야구 현장을 경험했다. 2007년 스포츠산업경제연구소 소장을 맡아 농구 용병 제도 개선, K리그 창설 계획 수립 등을 주도한 스포츠 산업 전문가다. 그의 경험을 토대로 다양한 스포츠 비즈니스(사업) 성장 방안에 관한 얘기를 들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차장, 김두원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