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수영 이화여대 체육대학 학사, 호주 에디스 콴대 레저학 석사·경영학 박사, 대한체육회 스포츠혁신위원회 위원, 스포츠산업경영학회 이사
설수영
이화여대 체육대학 학사, 호주 에디스 콴대 레저학 석사·경영학 박사, 대한체육회 스포츠혁신위원회 위원, 스포츠산업경영학회 이사

현대 사회에서 스포츠는 하나의 문화적 형태인 동시에, 신체 문화, 생활 문화의 한 영역으로 발전했다. 특히 지난 1982년 프로 스포츠 리그가 국내에 등장한 후 스포츠의 상업적 기능이 중시됐다. 스포츠가 지닌 경제적 가치에 대한 인식이 커지면서 산업으로서 스포츠에 대한 인식도 높아지고 있다.

전통적으로 경제학은 재화(goods)와 용역(service)의 생산과 분배, 소비에 관한 전반적인 경제 현상을 분석하고 연구하는 학문이다. 경제학에서 생산자는 이윤 극대화 또는 시장 점유율 극대화 등을 달성하기 위해, 소비자는 효용(주관적 만족) 극대화를 달성하기 위해 경제 활동을 하는 것으로 설정한다.

반면 1992년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게리 베커 미국 시카고대 교수는 ‘경제학은 분석의 대상이 되는 분야가 아니라 분석 방법론에 의해 정의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경제 현상을 연구하는 것만이 아니고, 사람들의 의사 결정과 행동을 수리적·논리적으로 설명하는 모형을 만들고, 이를 데이터와 통계적 방법을 활용해 실증적으로 분석하는 것이 경제학이라는 것이다.

실제 베커는 기존에는 경제학 분야가 아니라고 간주되던 교육·심리·결혼·출산·차별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깔끔한 모델링과 엄밀한 정량적 분석을 통해 괄목할 만한 연구 성과를 거뒀다.

사실상 스포츠의 거의 모든 분야는 스포노믹스(스포츠와 경제학의 합성어)의 분석 대상이 될 수 있다. 예를 들면 소비자가 어떤 용품을 언제, 얼마만큼 구매하는지, 어떤 스포츠 경기를 얼마나 자주 시청하는지 등에 관한 연구에서는 일반적인 경제학에서 다뤄지는 소비자 관련 연구 분석 방법이 사용되고, 용품과 서비스의 생산에 관한 연구는 경제학의 생산 관련 연구 분석 방법론이 사용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설수영 경기대 스포츠경영학과 교수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