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하우스 라운지. 방마다 작은 주방이 있지만 라운지에 있는 공동 주방을 이용하는 사람이 많다. 다양한 요리를 해 먹고 거주자 간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다. 사진 김유정 기자
트리하우스 라운지. 방마다 작은 주방이 있지만 라운지에 있는 공동 주방을 이용하는 사람이 많다. 다양한 요리를 해 먹고 거주자 간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이다. 사진 김유정 기자

서울 지하철 9호선 언주역에서 2호선 역삼역 방향의 대로를 따라오다 옆길로 새면 빌라촌이 나타난다. 아담한 빌라들을 지나면 회백색의 트리(나무) 모양 건물이 우뚝 솟아있다. 코오롱하우스비전 사업부에서 분할해 설립한 회사 ‘리베토’가 만든 코리빙(co-living·주거 공유) 하우스 ‘커먼타운’ 중 가장 최근에 지은 ‘트리하우스’다. 11월 9일부터 12일까지 4일간 이곳에 살며 공간 구독을 체험했다.

9일 오전 11시, 트리하우스에 도착해 매니저를 만났다. 이곳에 들어가는 첫 문부터 비밀번호가 필요했다. 외부인은 로비에조차 발을 들일 수 없단 뜻. 문을 열고 들어서자 잘 만든 카페 같은 라운지가 한눈에 들어왔다. 한쪽 벽면에 설치된 공동 주방을 보며 ‘아 이곳은 카페가 아니라 코리빙 하우스였지’라며 정신을 차렸다.


‘힙한’ 집을 구독하다

입실 절차를 밟았다. 체험을 위해 배정받은 방은 3층 복도 맨 끝방. 3개월 기준 보증금 300만원에 월세 139만원, 관리비 월 10만원이 별도다.

이번 생에 가당키나 할까. 강남 역세권 신축 건물에 살 기회를 얻었다는 생각에 들떴다. 부동산 중개 수수료, 집주인 횡포, 부동산 사기 등 부동산 계약 때마다 나를 짓눌렀던 걱정은 필요 없었다. 최소 계약 기간이 3개월인 데다 살다가 맘에 안 들면 계약 기간에도 다른 커먼타운(전체 33곳)으로 이사할 수 있도록 계약 조건이 가볍다. 물론 월세는 친절하지 않다. 고정 관리비 한 번만 내면 전기, 수도, 라운지 등 공간 내 시설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마치 넷플릭스에 월정액을 내고 원하는 만큼 자유롭게 즐기는 시스템 같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유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