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는 애플리케이션으로 손쉽게 자동차를 대여하는 ‘케어 바이 볼보’ 서비스를 2017년 처음 선보였다. 사진 볼보
볼보는 애플리케이션으로 손쉽게 자동차를 대여하는 ‘케어 바이 볼보’ 서비스를 2017년 처음 선보였다. 사진 볼보

‘이 차를 사지 마세요(Kaufen Sie Dieses Auto Nicht)’

스웨덴의 볼보자동차가 2018년 내건 광고 슬로건이다. 이 문구가 적힌 광고 사진에는 4000만원대 준중형차 볼보 XC40과 젊은 남성이 담겨 있다. 볼보가 자차 브랜드를 구매하지 말라고 광고하는 이유는 하나. 최근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는 구독 서비스를 홍보하기 위해서였다.

볼보는 2017년 자동차 구독 서비스 ‘케어 바이 볼보(Care by Volvo)’를 출시했다. 케어 바이 볼보는 이용자가 매달 750~850달러의 구독료를 지불하고 볼보 차량을 대여하는 서비스다. 계약 기간은 24개월. 보험료, 소모품 정비 비용, 긴급출동 서비스, 24시간 고객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현재 미국·스웨덴·영국·독일·스페인·이탈리아·폴란드에서 구독 서비스가 시행되고 있다. 볼보는 2025년까지 생산량의 절반을 구독 서비스에 투입할 예정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소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