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작구에 사는 2년 차 직장인 김미소씨는 퇴근 후 집에서 와인을 마시며 회사에서 쌓인 업무 스트레스를 푼다. 거실 벽에 걸린 그림, 테이블 위에 놓인 와인잔과 한 다발의 꽃은 덤이다. 와인과 그림, 꽃은 전문가가 골라서 보내준 것들이다. 김씨는 집에서 누릴 수 있는 작은 호사를 위해 한 달에 10만원 남짓한 돈을 쓴다.

일정한 돈을 주고 상품이나 서비스를 사용하는 구독경제 서비스의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과거엔 구독경제를 생활에 편리함을 더하기 위해 생수, 면도기 같은 생활필수품을 주기적으로 받아보는 서비스로 여겼다. 하지만 최근에는 여가 생활이나 취미 활동을 돕는 제품으로 영역을 넓히고 있다.

대표적인 상품은 그림, 와인, 꽃이다. 먹고 마시고 즐기는 상품이라 한 사람의 취향을 보여줄 수 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대신 전문 지식이 요구되는 분야이기도 하다. 예컨대 그림 전시회에 자주 가는 사람이라도 미술 전공자가 아니라면 그림에 대해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을 수 있다. 이를 반영해 전문가가 고른 제품을 배송하는 구독경제 서비스가 늘고 있다.


1│거실을 갤러리로

미술품 구독 서비스 ‘오픈갤러리’는 ‘고가의 그림은 미술관에서 보는 것’이라는 편견을 깼다. 오픈갤러리는 한 달에 최저 3만9000원을 내면 3개월에 한 번씩 그림을 빌려준다. 구매할 엄두도 내지 못하는 고가의 미술 작품을 집에서 즐길 수 있는 것. 전문 설치 기사와 큐레이터가 집으로 찾아와 그림 걸 위치를 잡아주고 그림에 대해 설명도 해준다. 마음에 드는 작품은 구매할 수도 있다.

박의규 오픈갤러리 대표는 “40명의 직원 중 큐레이터가 15명 이상”이라며 “미술품을 감상하고 싶다는 마음을 가진 일반인이 주요 소비층”이라고 말했다.

‘핀즐’도 미술품을 빌려주는 서비스를 한다. 핀즐은 큐레이터가 매달 선정한 작품을 보내준다. 오픈갤러리는 소비자가 직접 고른 그림을 빌려주는 방식을 취하는 반면 핀즐은 전문가의 취향이 반영된다는 것이 차이점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미하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