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 모델을 통해 성공한 기업 사례가 늘면서 구독경제에 뛰어드는 후발 주자도 늘고 있다. 맥킨지에 따르면 미국 소매 업체의 구독 기반 정기배송 매출 규모는 2011년 5700만달러에서 2018년 29억달러로 연평균 75% 증가했다. 구독경제 지수(SEI·subscription economy index)에 속하는 기업의 매출액 증가 역시 가파르다. SEI는 구독경제를 처음 언급한 주오라에서 산출한 지수다. 2012년부터 산출하기 시작했는데 여기에 포함된 기업의 매출액은 2018년까지 연평균 18% 증가했다.

글로벌 시장조사 업체 가트너는 2023년에 직접 제품을 판매하는 기업 중 75%가 구독형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 전망했고, 현재 70% 이상의 기업이 구독 모델을 도입했거나 도입을 고려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해외

성장 정체에 빠진 정보기술(IT) 기업이 제품 판매 중심의 비즈니스에서 구독 비즈니스로 전환해 체질 개선에 성공한 것이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MS 윈도, MS 오피스 등의 CD를 판매하는 대신 2014년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에 집중했다. 이듬해 영업이익이 일시적으로 줄기는 했지만 그다음 해부터 구독 모델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기 시작했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MS의 영업이익은 연평균 24.5% 증가했다. 구독 형태의 오피스365 매출액은 2017년 4분기부터 라이선스 매출액을 앞질렀고 가입자는 2016년 710만 명에서 2018년 3140만 명으로 연평균 110% 증가했다.

어도비는 2013년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등 모든 소프트웨어를 디지털 기반의 구독 방식으로 제공했는데, 이 영향으로 매출 중 구독 비중이 2013년 28.1%에서 2018년 87.7%로 상승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유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